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민 10명 중 8명 "함께해유 착한운전 캠페인 참여할 것"

충북경찰, 도민 2천879명 대상 설문
캠페인 인지도 85.8%… 성공 분위기
교통안전 위해 준법의식 가장 중요

  • 웹출고시간2021.03.17 17:48:57
  • 최종수정2021.03.17 17:48:57
[충북일보] 충북도민 10명 중 8명 이상은 충북경찰이 시행 중인 '함께해유 착한운전' 캠페인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보였다

충북경찰청은 지난 2월 22일부터 이달 5일까지 2주간 도민 2천879명을 대상으로 '2021년 충북지역 교통안전 정책 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벌였다.

이번 설문조사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기존 대면 설문지 조사에서 온라인·모바일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모바일 기프티콘(CU편의점 1천 원) 이벤트를 진행한 결과 참여자가 전년 대비 136.8%(1천216명→2천876명) 증가했다.

조사 내용은 '함께해유 착한운전' 범도민 운동 인지도·만족도, 교통안전을 위한 도민들의 요구사항(교통시설, 교통단속, 교육·홍보 분야) 등 모두 9개 문항으로 구성됐다.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도민 2천876명 중 85.8%가 '함게해유 착한운전' 캠페인을 알고 있었다.

올해 캠페인 추진 시 '참여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86.8%로 조사돼 매우 높은 캠페인 참여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교통안전의 주체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는 '도민'이라는 응답이 77.1%로 나타나 스스로 교통법규를 지키고자 하는 선진 교통마인드를 갖고 있었다. 이어 지자체·경찰청 순으로 나타났다.

교통안전을 위한 도민들의 요구사항 중 가장 필요한 사안으로는 '준법의식', '교통단속', '교육·홍보', '시설 개선' 순으로 확인됐다.

국민 의식 수준이 향상되면서 운전자에 대한 고도의 준법의식을 요구하는 경향이 높게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교통시설 분야에서는 '중앙분리대 및 안전펜스 설치가 우선'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교통단속 분야는 음주운전 단속이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고, 교육·홍보의 최우선 대상은 '일반 시민'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충북경찰은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올해 교통안전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충북도·충북도교육청 등 관계기관에도 내용을 전파해 기관별 추진 대책에 참고자료로 이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경찰은 도민 의견을 적극 반영해 교통사고 잦은 곳에 대한 시설 개선과 사고다발 지역 내 음주운전·신호위반 등 중요 법규위반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이종원 충북경찰청 자치경찰부장은 "도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모두의 관심과 운전자의 성숙한 교통ㅇ나전 의식이 가장 중요하다고 확인됐다"며 "도민 모두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