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간부에 뇌물 건넨 통신업체 직원 2심서 감형

  • 웹출고시간2020.02.13 17:20:41
  • 최종수정2020.02.13 17:20:41
[충북일보 강준식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간부에게 사업계약 유지를 대가로 수억 원에 달하는 뇌물을 건네 실형을 선고받은 이동통신업체 직원이 2심에서 형량을 일부 감경받았다.

대전고법 청주재판부 형사1부(부장판사 김성수)는 13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동통신업체 부장 A(52)씨에게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역할과 관여 정도 등을 종합해볼 때 뇌물공여 사실이 모두 인정된다"라면서도 "그 과정에서 이뤄진 사문서위조 등 혐의는 범죄 성립 요건을 충족하지 않아 무죄로 판단돼 양형에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충북혁신도시 내 가스안전공사 청사 통신망 회선 설치 사업자 계약유지를 조건으로 간부급 직원 B(53)씨에게 9억여원 상당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지난 2002년 7월부터 2018년 7월까지 16년간 매달 500만 원의 돈을 B씨에게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돈을 받은 대가로 5년마다 갱신되는 가스안전공사 통신망 계약을 연장해줬다.

다른 업자들에게도 뇌물을 받는 등 모두 11억 원을 받아 챙긴 B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2018년 10월 필리핀으로 건너가 도주 행각을 벌이고 있다.

현재 B씨에게는 인터폴 적색 수배가 내려진 상태다.

B씨는 이외에도 통신업자들과 짜고 가스안전공사의 통신 회선 유지·보수 예산 32억 원을 착복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A씨에게 "범행 과정에서 가스안전공사에 대한 이용요금 청구서를 조작하고, 관련 허위 서류를 작성하는 등 범행 방법을 볼 때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