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분해·조립 통해 드론 이해할 수 있던 계기"

'2기 드론 강좌' 시민들 관심 여전히 뜨거워
"직접 분해·조립해 원리 이해 쉬운 교육"

  • 웹출고시간2017.08.20 17:30:30
  • 최종수정2017.08.20 17:30:53

20일 본보 문화센터에서 열린 충북일보 아카데미 '2기 드론교육(드론 3급 지도자 과정)' 강좌에 참여한 수강생이 직접 조립한 드론을 강사의 도움을 받으며 공중에 띄우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본보가 주최하고 KTC평생교육원이 주관한 '2기 드론교육(드론 3급지도자 과정)' 강좌가 19~20일 15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이날 강좌에는 각급 공공기관과 일반 시민 등 21명이 참여해 드론에 대한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이 계속됐다.

이번 강좌는 드론의 미래와 전망, 드론 분해 및 조립, 항공기와 드론 비행의 원리, 드론 조종법 이론 및 실습 순으로 이어졌다.

강좌 1일 차인 19일에는 드론 미래와 전망(1~2교시)·비행의 역사와 드론의 시작(3~4교시)·항공기와 드론 비행원리(5교시)·항공법과 드론 안전교 육(6교시) 등 이론 교육이 주를 이뤘다.

2일 차인 20일에는 드론 분해·조립, 기본 비행 실습 등 실전 연습이 진행됐다. 수강생들은 본인이 직접 만든 드론을 조종하면서 감탄을 자아냈다.

20일 본보 문화센터에서 열린 충북일보 아카데미 '2기 드론교육(드론 3급 지도자 과정)' 강좌에 참여한 수강생들이 수료식 후 파이팅을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총 15시간에 걸친 드론 강좌가 종료된 뒤 강태억 충북일보 대표이사와 한상희 KTC 이사장은 수강생 모두에게 교육 수료증을 수여했다.

특히, 이번 강좌에는 고등학생 수강생이 눈에 띄었다.

박성빈(대전 대덕고 2년)군은 "기계공학과 진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진로에 도움이 된다고 해 수강하게 됐다"며 "현재 드론 동아리 활동을 하고 있어 기능대회에도 참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함께 참여한 김경호(대전 대덕고 2년)군은 "다른 곳에서 진행한 드론 교육에 참여했을 때는 조종만 했었는데, 충북일보 아카데미의 드론 강좌는 직접 분해·조립을 해볼 수 있어 드론의 원리에 대해 쉽게 이해하고 배울 수 있었다"며 "기계 관련 학과 진학을 꿈꾸는 학생들에게는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8~9일 본보가 지역 언론 중 최초로 실시한 1기 드론 강좌에서는 32명의 수강생이 배출됐다.

본보는 앞으로도 매달 1차례에 걸쳐 드론 강좌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