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교직원물방울봉사회 15년째 한결같은 장학금 지원 눈길

코로나19와 수해 피해 학생 20명에게 장학금 50만원씩 1천만 원 전달

  • 웹출고시간2020.09.17 15:08:21
  • 최종수정2020.09.17 15:08:21

영동중 정민교(오른쪽) 교장이 김민혁 학생에게 영동교직원물방물봉사회 장학금을 17일 전달하고 있다.

[충북일보] 영동교육지원청 소속 영동교직원물방울봉사회가 15년째 관내 학생들을 위한 사랑의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올해 이 봉사회는 이번 코로나19와 수해피해를 입은 학생 20명에게 1인당 50만원씩 1천만 원의 장학금을 17일 각 학교를 통해 전달했다.

지난 2005년부터 시작한 영동교직원물방울봉사회는 경제사정이 곤란한 학생들을 지원하고, 다양한 취학장려 사업을 통해 학생들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도록 돕는 영동군 내 교직원 봉사회다.

영동관내 교육장을 비롯, 교사 및 교직원까지 전체 256명이 참여하고 있는데 월 1만원 씩 사비를 털어 관내 학생들을 돕고 있다.

이처럼 전 교사와 교직원들이 참여하는 봉사회는 충북도교육청내에서 유일하다.

이번 장학금은 학교에서 추천받은 총 20명의 학생에게 1인당 50만 원씩을 지원했다. 이어 다가오는 연말에 또 한 번의 장학금 지급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학생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지난해도 이 봉사회는 3천400여만 원을 모아 사제동행문화사랑행사와 장학금 등으로 전달했다.

신성규 회장(교육과장)은 "영동군내 전 교사와 교직원들의 십시일반 동참으로 시작된 물방울봉사회가 올해로 벌써 15년이 됐다"며 "더욱이 올해는 코로나19와 수해 등으로 어려움이 많은데 장학금을 통해 학생들에게 큰 힘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성경제 교육장은 "교직원들의 물방울 같은 작은 마음이 모여 바다를 이루고 학생들에게 따뜻한 도움의 손길로 돌아가게 돼 매우 기쁘다"며 " 2005년부터 이어진 아름다운 선행이 계속 될 수 있도록 많은 교직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