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 조성사업 목조건축 저변 확대

  • 웹출고시간2020.09.15 11:14:00
  • 최종수정2020.09.15 11:14:00

옥천군이 산림바이오혁신성장 조성사업에 목조 건축물로 계획하고 있어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사진은 충북산림바이오센터 조감도.

[충북일보] 전국 유일의 묘목산업 특구인 옥천군이 산림청 시범사업인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 조성사업에 목조 건축으로 설계, 저변확대와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 조성사업'은 이원면 건진리, 윤정리 일원에 30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1년까지 완공될 계획으로 현재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

군은 이 사업의 중심 역할을 수행 할 (가칭)충북 산림바이오 센터 건물을 철근 콘크리트(RC)와 구조용 집성판(CLT)을 혼합한 하이브리드형 목조건축물로 설계해 관심을 모은다.

센터 건물은 3층, 연면적 1천838㎡, 목조구조에 사용면적 390㎡의 규모로 국산목재 100% 사용하고, 센터 목조건축의 핵심 재료는 차세대 친환경 건축목재라고 알려진 구조용 집성판을 사용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 구조용 집성판(CLT)은 두께가 균일하고, 길이 및 너비 방향으로 접착하여 넓은 판재의 형태로 만들어 목재를 접착시킨 목재제품으로, 높은 내진성과 내화성의 장점으로 기존 목재재료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공장에서 재단된 목재를 현장에서 조립만 하면 되기 때문에 공사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고 했다.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 조성사업은 화장품, 의약품, 식료품 등 바이오 산업과 연계한 산림분야 신품종을 연구개발·보급하는 사업이다.

군은 이원면 건진리, 윤정리 일원에 산림바이오 센터와 농가 및 기업지원실, 신품종 생산단지 등을 조성하여 고품질 우량묘 생산기반을 중심으로 묘목산업의 고부가가치화 및 산림생명자원의 실용화와 산업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옥천군 관계자는 "우리군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묘목의 고장으로 이제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뻗어 나가는 옥천묘목의 새로운 100년을 열어나가고 있다"고 말하며 "어린 묘목을 이용한 조림부터 육림, 벌채, 목재소비에 이르기까지 전생육 기간 산림자원이 선순환 되고 목재이용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명실 상부한 나무의 고장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