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의료계 파업 공백으로 제천시민 불편 가중

정부와 의협이라는 고래 싸움에 주민들만 피해
제천시, 전국 휴진율 웃돌며 환자들 갈 곳 없어

  • 웹출고시간2020.08.27 15:32:28
  • 최종수정2020.08.27 15:32:28

제천지역 한 의원에 의료계 파업을 알리는 포스터가 붙어 있다.

ⓒ 이형수기자
[충북일보] 의료계 파업이 시작된 지난 26일부터 제천지역에서도 의료공백으로 인한 주민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의과대학 정원 증원 등 정부 정책을 저지하기 위해 동네의원까지 가세하며 시민들의 불편이 더욱 커지는 모양새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6일 하루 전국 휴진율 10.8%지만 제천지역 의료계 파업률은 이를 훨씬 상회하고 있다.

현재 제천시보건소는 상급기관과의 협의 결과 시·군 단위 파업 참여률은 별도로 발표하지 않기로 한 약속 때문에 정확한 휴진율에 대해 발표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보건소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시한 '정상 진료 의료기관'을 보면 제천지역 절반 이상의 의원급 의료기관이 이번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의료공백 여파가 이어지자 시민들은 불편호소와 함께 정부와 의협 간의 갈등에 환자들만 피해를 본다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매주 3~4회 의원을 찾은 한 주민은 "정부와 의협이라는 고래들의 싸움에 새우격인 주민들만 애꿎게 피해를 보고 있다"며 "정부와 의협이 한 발짝 서로 양보해 최선의 타협안을 빠른 시일 내에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제천의 한 맘카페에도 소아과 등 특정 의원의 진료 여부를 묻는 글과 의료계 파업에 대한 의견이 줄을 이었다.

제천지역 한 의원에 의료계 파업을 알리는 포스터와 이에 대한 공지사항이 붙어 있다.

ⓒ 이형수기자
대부분의 의견은 "환자 생명을 담보로 하는 파업 동참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파업 동참에 대한 불만이 주를 이뤘다.

반면 의료기관 근무 경험이 있다는 한 시민은 "코로나 때문에 고생이 많은 의사들의 입장에서 볼 때 정부가 너무 강제적으로 정책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이유야 어쨌든 국민들의 건강을 위해 빠른 복귀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의료업계의 파업에 따라 지역의 일부 약국마저 휴무에 들어가며 주민들의 불만을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

결국 '갑'이라고 볼 수 있는 병·의원의 눈치를 보는 것은 그렇다고 쳐도 휴무까지 하는 것은 정말 얄미운 행태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