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1.25 16:18:57
  • 최종수정2020.11.25 16:18:57
[충북일보] 늦가을이 쏜살같이 겨울로 달려간다. 소설 지나니 단풍잎 우수수 떨어진다. 오색 산이 어느새 회갈색으로 바뀐다. 떨어진 낙엽과 함께 세월이 흘러간다. 제주바다에 맑은 늦가을이 가득 찬다. 금릉해변도 물을 바꾸는 속도전이다. 옥빛 청수가 해변 쪽으로 길게 눕는다. 그림 같은 풍경이 사방으로 펼쳐진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