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전체 공동주택 중 97.7%는 아파트

비율 전국 최고…반면 다세대·연립은 최저

  • 웹출고시간2020.10.07 15:08:07
  • 최종수정2020.10.07 15:08:07

세종시는 올해 7월 기준으로 전체 공동주택 중 아파트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97.7%에 이른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추석날이었던 지난 10월 1일 밤 세종호수공원에서 나성동 쪽으로 바라본 세종 신도시 모습이다.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 세종시는 전체 공동주택 중 아파트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전국 공동주택 종류 별 현황

소병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광주시갑)이 국토교통부에서 받아 7일 언론에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전국 공동주택 1천416만8천992채 가운데 △아파트는 1천143만1천684채(80.7%) △다세대주택은 218만5천43채(15.4%) △연립주택은 54만8천534채(3.9%)였다.

17개 시·도 별 비율을 보면 아파트는 세종이 97.7%로 최고였고, 제주는 54.1%로 가장 낮았다.

또 다세대주택은 서울(29.5%), 연립주택은 제주(20.8%)가 각각 최고 비율을 기록했다. 반면 세종은 다세대주택(1.3%)과 연립주택(1.0%) 모두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2019년 기준 시도별 주택 종류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전체 주택 중 아파트 비율은 세종이 85.2%로 가장 높았고, 제주는 31.6%로 최저였다.

소병훈 국회의원.

전국 평균 비율은 62.3%였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공동주택:건축법 시행령에 따르면 공동주택은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기숙사로 구분된다.

아파트는 주거용으로 쓰이는 층이 5개 이상인 주택을 일컫는다. 연립주택은 주거용으로 쓰이는 각 건물의 바닥면적 합계가 660㎡(200평)를 넘으면서, 층이 4개 이하인 주택이다.

다세대 주택은 주택으로 쓰이는 각 건물의 바닥면적 합계가 660㎡ 이하이면서, 4개 층 이하인 주택을 일컫는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방사광가속기 건립비 확보 등 현안 해결 주력"

[충북일보] 박문희(사진) 충북도의회 의장은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건립을 위한 국비 확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등 충북이 당면한 현안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집행부와 공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는 8일 취임 100일을 맞은 박 의장은 "의장에 취임한 이후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생산적인 의회'를 만들기 위해 도민 행복과 지역발전을 최우선 신조로 삼고 숨 가쁘게 달려왔다"며 "앞으로도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 아래 정책을 만들고, 예산이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의장은 11대 후반기 의회가 중점을 두고 할 과제로 △도정 현안사업 적극 지원 △피부 체감형 정책 추진 △조속한 (가칭)환경위원회 신설을 꼽았다. 박 의장은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KTX 오송역·청주공항 활성화 사업,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국비확보 등 국가 정책에 반영할 사업은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국비확보를 위해 도와 공조하겠다"고 피력했다. 박 의장은 청주공항 활성화와 관련,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AOC)의 발급 지연 문제를 언급하며 "청주공항이 중부권 대표 공항 시대를 열도록 도와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