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경찰, 최근 5년간 검거보상금 1억1천여만 원 지급

범인 검거·예방 공로자 보상

  • 웹출고시간2020.10.05 16:30:17
  • 최종수정2020.10.05 16:30:17
[충북일보] 충북경찰이 최근 5년간 1억 원에 달하는 검거보상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거보상금은 경찰관 직무집행법과 범인 검거 등 공로자 보상에 관한 규정에 따라 범인 검거 및 테러 범죄 예방에 공로가 있는 사람에게 지급된다.

규정상 사형이나 무기징역 또는 무기금고, 장기 10년 이상의 징역이나 금고에 해당하는 범죄는 30만 원 등을 지급한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전북 익산을)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6~2020년 6월) 지급한 검거보상금은 △2016년 131건·3천800만 원 △2017년 89건·2천100만 원 △2018년 101건·2천500만 원 △2019년 92건·2천300만 원 △2020년 6월 기준 30건 600만 원 등 443건·1억1천300만 원이다.

전국적으로는 같은 기간 1만6천825건·47억600만 원이 지급됐다.

검거보상금은 각 경찰서의 보상금심사위원회에서 개별 판단하기 때문에 같은 종류의 범죄라도 차별 지급되고 있어 지역별 편차가 발생하고 있다.

한병도 의원은 "검거보상금은 범인 검거에 기여한 시민들에게 주는 최소한의 보상"이라며 "검거보상금 심사를 지방경찰청 단위로 확대하고, 적절한 예산을 편성해 보다 체계적으로 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성남 단양교육장

◇부임 6개월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그동안의 교직 경험과 삶의 경험을 토대로 '학생 개개인이 저마다의 빛깔로 다른 학생들과 함께 성장하는 단양교육'을 단양교육의 비전을 품고 취임한 지 6개월이 지났다. 올해는 이런 교육비전을 이루기에는 지난 상반기 교육환경이 너무 어려웠다. 코로나19가 가져온 교육패러다임의 변화는 너무 컸다. 아무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코로나19 사태에 모든 시스템은 멈췄고 기존의 축적된 지식과 경험이 아무런 쓸모가 없는 상태가 됐다. 사상 초유의 원격교육 장기화, 전면등교와 부분등교가 반복되는 혼란스러운 상황, 그리고 등교 개학이 이뤄진 이후에도 방역 지원에 집중하면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지원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어려운 상황에서 저와 우리 교육청 직원 모두가 관내 일선 학교에서 방역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했다. 위기 상황 속에서도 새로운 방법들을 고민하고 노력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학생회 구성, 학부모회 구성, 자치 동아리 운영, 소통하는 거버넌스 등을 운영했다. 특히 공감능력을 키우는 문·예·체 교육을 위해 찾아가는 예술 꾸러미 교육, 자생적 오케스트라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