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식약처 "크릴오일·콜라겐 제품 구입 시 주의"당부

허위·과대광고 183건 적발

  • 웹출고시간2020.09.17 16:22:02
  • 최종수정2020.09.17 16:22:02
[충북일보] 건강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는 크릴오일·콜라겐 제품을 구매할 때 허위·과대광고를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크릴오일·콜라겐 제품을 대상으로 온라인 누리집(사이트) 1천581건을 재점검한 결과, 질병 예방·치료 표방 등 허위·과대광고 183건을 적발했다.

식약처는 해당 사이트 차단조치와 함께 고의·상습적으로 관련 법령을 위반한 업체 36곳에 대해 행정처분 등 조치할 계획이다.

이번 발표는 올해 상반기 부적합 제품을 분석해 소비자를 속여 부당이익을 취했거나 위반사항을 시정하지 않고 반복적으로 위반한 업체를 집중 점검한 결과다.

주요 적발 내용은 △질병 예방·치료 표방 등 2곳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 광고 등 9곳 △거짓·과장 광고 등 9곳 △소비자기만 광고 등 15곳 △부당비교 광고 1곳 등이다.

질병 예방·치료 표방의 경우 크릴오일 제품을 '비만·고혈압·뇌졸중 등 예방', '심뇌혈관질환 예방', '관절염 등 염증과 통증·강직 등 기능장애 완화' 등의 표현을 사용해 해당 제품이 질병 예방·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했다.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 사례도 '피로 개선해보세요, 항산화·혈액순환개선~', '주요 기능성(식약처 인증) 항산화' 등 표현을 사용, 해당 제품이 피로회복 및 항산화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처럼 광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객관적인 근거 없이 자기의 제품을 다른 영업자의 제품과 비교하는 부당 비교 사례도 적발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 국민 관심이 높은 생활밀접 제품 및 고의·상습 위반 업체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안전관리를 강화할 것"이라며 "크릴오일·콜라겐 제품 구입 시 질병의 예방·치료 효능 표방 등 부당한 광고에 현혹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