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사과 2축형' 실증시험포 운영

관리용이, 생산성 높아 사과농가 관심 높아

  • 웹출고시간2020.05.12 11:07:47
  • 최종수정2020.05.12 11:07:47

괴산군 농업기술센터가 센터 내 조성한 사과2축형 실증시범포.

ⓒ 괴산군
[충북일보] 괴산군이 관리가 용이하고 생산성이 높은 '사과2축형' 실증시험포를 운영해 과수농가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군은 '사과 2축형' 실증시험포를 군 농업기술센터에 500㎡ 규모로 조성, 실증시험에 들어갔다.

'사과 2축형'은 원줄기를 2개로 나눠 V자 형태로 위로 키우는 수형 재배방식이다.

이 재배법은 현재 유럽과 미국,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 이뤄지고 있다.

기존 '세장방추형 또는 키큰세장방추형' 보다 원줄기에서 자라는 가지를 짧게 유인해 관리가 용이하고 생산성이 높다.

특히, 약제 방제 효과가 높아 노동력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군은 지난달 묘목 간 거리를 1.5m, 열간 거리를 3.2m로 식재해 '사과 2축형' 실증시험포를 조성했다.

기존 방식보다 거리를 좁혀 심고, 수관을 평면적으로 구성해 햇빛 이용률을 높임과 동시에 전정, 적과, 수확까지도 기계화가 가능토록 했다.

또 농촌의 고령화 현실을 감안, 나무높이도 3.5m를 넘지 않게 관리하기로 했다.

'사과 2축형' 실증재배가 성공하면 단위면적당 수확량을 기존보다 2배 가량 늘릴 수 있고, 밀식재배보다 단위 면적당 재식 주수도 줄일 수 있다.

군은 적은 면적으로 많은 사과를 생산할 수 있어 토지구입비 부담이 줄고 관리도 쉬워 기존 농가는 물론 사과재배를 희망하는 초보농업인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실증재배를 통해 기술이 축적되면 '사과 2축형' 재배법을 군내 농가에 널리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