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 단고을 죽령사과, 해외수출 호조세

베트남에 이어 대만에서도 인기 최고

  • 웹출고시간2019.11.18 10:38:49
  • 최종수정2019.11.18 10:38:49

대만 수출을 위해 선적 중인 단양 죽령사과.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단양군 소백산 기슭에서 생산된 단고을 죽령사과가 베트남에 이어 대만시장에서 인기를 끌며 수출길에 오르고 있다.

군에 따르면 단양과수경영자영농조합은 지난 1일과 11일 올해 생산한 사과 25t을 대만에 수출한 데 이어 이달 하순부터 다음달까지 35t 정도가 더 수출 길에 오를 예정이다.

앞서 지난 3월에는 베트남 하노이 대형마트 2곳에서 죽령사과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홍보 판촉행사도 벌였으며 죽령사과 5.7t을 수출했다.

조합은 단고을 죽령사과의 올해 수출물량은 지난해와 비슷한 60t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2억 원에 달하는 수익을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1996년부터 대만 등 동남아 시장에 처음 수출되기 시작한 단고을 죽령사과는 뛰어난 품질을 경쟁력으로 누적 수출물량만 1천468t에 달할 만큼 단양을 대표하는 수출효자 농산물로 성장했다.

청정 농산물의 고장인 단양군을 대표하는 7대 전략작물 중 하나인 단고을 죽령사과는 일교차가 큰 해발 350m 이상의 석회암지대 황토밭에서 생산돼 색깔이 선명하고 저장성이 좋은 게 장점이다.

해마다 190여 농가에서 3천500여t 규모를 출하하고 있으며 농가 소득에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계절별로는 여름철에는 아오리가 가을과 겨울철에는 홍로, 아리수, 부사가 생산되며 추석과 설 등 명절 선물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군은 국내·외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게 품질개량에 지속적으로 힘쓰고 있으며 올해는 215㏊ 면적에 사과 화상병 공동방제를 실시하는 한편 특화작목 현장 컨설팅도 지원해 더 좋은 품질의 사과를 생산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3㏊ 규모의 소비선호형 우리품종 재배단지도 조성해 국내품종인 아리수를 식재하는 시범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단양의 5대 농·특산물 중 하나인 죽령사과는 20여 년간 대만, 동남아 등에 수출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명품 농산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해종 더불어민주당 중부3군 지역위원장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중부3군(증평·진천·음성)은 최근 다양한 지역발전 사업이 봇물을 이루면서 새롭게 변모하고 있다. 1천500여억 원(민자 1천300억 원) 규모의 관광특구(에듀팜) 사업이 증평군에 추진 중이고, 진천군에서는 혁신도시 조성과 도시개발사업(성석지구)이 완성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충북 산업의 중심인 음성군에서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비 36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진행 중이다. 새 옷으로 갈아입고 있는 중부 3군은 도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인구증가가 가속화되고 있는 곳이다. 주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이들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정주여건 개선, 산업화 등을 조기에 이룰 것으로 판단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내년 4월 총선에 대한 중부3군 유권자들의 관심은 이들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에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임해종(62) 중부3군 지역위원장은 경제기획원, 재정경제부, 기획예산처, 기획재정부에서 30년 동안 근무하며 우리나라 경제전반을 기획하고 추진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부3군 주요사업이 반드시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