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소백산국립공원, 5월 1일부터 탐방로 개방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2m 이상 '탐방 거리두기' 당부

  • 웹출고시간2021.04.29 13:56:24
  • 최종수정2021.04.29 13:56:24

오는 5월 1일부터 정규 탐방로 총 20구간을 전면 개방하는 국립공원 소백산 비로봉 전경.

[충북일보] 국립공원공단 소백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가 정규 탐방로 총 20구간을 오는 5월 1일(부터 전면 개방한다.

북부사무소는 소백산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야생 동·식물 등 자연자원을 산불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통제했던 묘적령~죽령(8.6㎞), 을전~늦은맥이재(4.5㎞)를 포함해 20구간을 개방한다.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지난해부터 폐쇄됐던 제2연화봉대피소는 여전히 숙박은 불가한 상황이나 탐방객들의 기본편의 제공을 위해 매점과 취사장, 화장실 이용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천동삼거리~제1연화봉~연화봉 코스(2.7㎞)에서 소백산국립공원 깃대종인 모데미풀이 지난해 대비 10일 이르게 개화해 산행 시 봄꽃 기운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김동준 탐방시설과장은 "소백산국립공원은 현재 입산시간 지정제를 운영하고 있으니 공단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방문 전 꼭 해당 내용을 확인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m이상 '탐방거리두기'를 준수해 안전하고 즐거운 산행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신용구 한국공항공사 청주지사

[충북일보] 신용구(56·사진) 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장은 지난해 12월 29일 취임했다. 임기를 맡은 100여 일 동안 신 공항장은 코로나19로 쉽지 않은 항공업계 상황 속에서 감염 예방과 항공수요 회복을 위해 동분서주해 왔다. 청주공항은 최근 거점 항공사인 에어로케이 정식 취항과 더불어 신행정수도인 세종시의 관문공항,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 극복과 함께 청주국제공항 지역 명소화사업, 국내선 수요 확대, 국제선 노선 재개에 중점을 두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있다. ◇임기가 시작된 지 100여일이 넘게 지났다. 그간 소회는. "오랜 본사 생활로 현장에 대한 막연한 걱정이 컸다. 다행히 청주공항의 기반이 잘 닦여있는 데다 직원들 덕분에 빠르게 업무에 임할 수 있었다. 청주공항은 지난 1997년 개항 이래 22년만인 2019년 최초로 연간 공항이용객 300만 명을 달성했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에 직격탄을 맞아 이용객 수요가 급감했다. 이러한 시점에서 임기를 시작하다보니 다른 무엇보다 코로나19 방역과 안정이 급선무로 여겨졌다. 국내에 백신이 도입되기 시작했으나 4차 대유행의 조짐이 있는 현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