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진천 덕산농협오이출하회 '우수 생산자 조직상' 수상

전국 2천250여곳 중 10곳… 충북 132곳 중 유일
영농기술 개발·보급 노력… 기호 맞춘 소포장 각광

  • 웹출고시간2020.09.17 16:37:25
  • 최종수정2020.09.17 16:37:25

염기동(오른쪽) 충북농협 본부장이 17일 농협진천군지부를 방문해 '우수 생산자 조직상'을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종만 농협진천군지부장, 임태영 덕산농협 과장대리, 조정환 덕산농협 조합장, 염기동 충북농협 본부장.

[충북일보] 진천 덕산농협(조합장 조정환) 오이공선출하회(회장 연성흠)가 17일 도내에서 유일하게 '우수 생산자 조직상'을 수상했다.

이날 염기동 충북농협 본부장 등 관계자들은 코로나19 재확산을 감안, 농협진천군지부를 방문해 회의실에서 소규모의 '찾아가는 시상식'을 진행했다.

농협중앙회 경제지주는 산지유통 경쟁력 제고를 위해 상·하반기별로 우수 생산자 조직을 선정, 모범사례 전파·육성을 도모하고 있다.

심사 내용은 생산, 선별, 출하, 운영 등 출하회 영농활동의 전 과정과 품질관리 및 소비자 선호도 등이다.

올해는 전국 2천250여 출하회 중 10곳이 선정됐다.

충북 도내에서는 132개 출하회 중 덕산농협 오이공선출하회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덕산농협 오이공선출하회는 지난해 19명의 농업인이 1천t의 오이를 생산해 출하금액 15억여 원을 기록했다.

덕산농협 오이공선출하회는 연2회 농가교육을 통해 영농기술을 개발·보급하고, 출하일지 작성과 순회수집을 통해 수확 전 품질관리에 힘썼다.

또 철저한 사전검품과 덕산농협 APC를 통한 공동선별, 소비자 기호에 맞춘 소포장 출하로 수도권 등 소비지 대형마트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조정환 조합장은 "앞으로도 공선출하회 육성에 노력해 농업경쟁력 강화와 농가소득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