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소주-가스안전공사 '가스사고 예방 협약'

'시원한 청풍' 100만병에 보조상표 부착… 이사철 막음조치 홍보

  • 웹출고시간2020.09.17 17:08:59
  • 최종수정2020.09.17 17:08:59

황요나(오른쪽) 충북소주 대표와 김형석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장이 17일 '가스사고 예방 업무협약'을 하고 있다.

ⓒ 가스안전공사
[충북일보] 충북 대표 향토기업 충북소주와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가 가스안전을 위해 맞손을 잡았다.

황요나 충북소주 대표와 김형석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지역본부장은 17일 충북지역본부에서 '가스사고 예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가스사고 예방을 위한 홍보 협약을 통해 충북소주는 주력제품인 '시원한 청풍' 소주 100만병에 이사철 가스사고 예방을 위한 보조상표를 부착한다.

가스안전공사는 서민 대표주류인 소주가 가스안전홍보에 활용됨에 따라 이사철 막음조치 미비로 발생하는 가스사고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요나 충북소주 대표는 "일상에서 많이 사용되는 가스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도민들에게 홍보함으로써 지역 내 가스사고 예방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석 충북지역본부장은 "보조상표를 통해 이삿날 자칫 소홀할 수 있는 가스안전조치를 안내함으로써 이사철 가스사고 예방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