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9.15 17:42:19
  • 최종수정2021.09.15 17:42:19

충북도는 15일 '도 2050 탄소중립'의 충실한 이행을 위해 '2050 탄소중립 추진단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충북일보] 충북도는 1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2050 탄소중립 추진단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추진단은 경제부지사를 필두로 환경산림국장 총괄관리 하에 7대 부문(산업, 에너지, 수송 등) 12개 부서로 구성됐다.

분야별 관련 사업을 발굴해 올해 4월 '2050 탄소중립 실현 추진계획'을 자체 수립했다.

올해 3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달 4일 발표된 '2050 국가 탄소중립 시나리오 초안'과 도 2050 탄소중립 추진현황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탄소중립에 대한 공감대와 중요성을 공유했다.

지난달 3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법'시행 시 신설되는 기후대응기금과 관련해 정부예산 확보 등 신규사업 발굴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김연준 도 환경산림국장은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해서 2050 탄소중립은 반드시 실현해야 할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진단이 충북도 탄소중립 실현의 명실상부한 컨트롤 타워가 될 수 있도록 관련 부서장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임영은기자 dud7962@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오흥교 코리아와이드 대성 대표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가 멈춰세운 '시민의 발'은 다시 달리고 싶다. 충북 도민을 품에 안고 달리던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절반이 멈춰선 지 1년이 지났다. 예전의 사람 북적이던 버스 풍경을 다시 만날 날은 요원하다. 도내 여객 운송업체인 코리아와이드 대성(시외버스)과 청주교통(시내버스)의 대표이자,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인 오흥교(53·사진)씨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운송사업의 풍파를 최일선에서 실감하고 있다. 오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코리아와이드 대성은 140여 명의 직원이 근무했고, 90대의 시외버스를 운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현재는 절반 수준으로 어렵사리 유지되고 있다. 출근하는 직원은 80여 명, 운행중인 차량은 40여대에 그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유지되고는 있지만 오는 10월부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끝난다. 그 때부터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오 대표는 운행하지 않는 차량의 번호판을 떼 반납했다. 보험료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다. 하지만 운행하지 않는 차량도 유지·관리를 지속적으로 해야 고장을 방지할 수 있다. 이틀에 한 번은 시동을 걸어 상태를 유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