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농기원, 20일부터 우량 곤충종자 보급

갈색거저리 등 3종 보급…제품 품질·소비자 신뢰도 향상 기대

  • 웹출고시간2020.05.20 10:55:11
  • 최종수정2020.05.20 10:55:11
[충북일보] 충북농업기술원은 충북 곤충산업의 발전을 위해 곤충 시제품 개발에 필요한 우량 곤충종자를 20일부터 도내 사육농가에 보급한다.

이번에 보급하는 곤충종자는 농기원에서 생산한 갈색거저리와 흰점박이꽃무지, 장수풍뎅이다.

갈색거저리(사진)는 20일부터 농가당 2㎏씩 총 1.1t이 도내 곤충농가에 무상 보급된다.

장수풍뎅이(0.2t)와 흰점박이꽃무지(1.2t)는 오는 8월부터 순차적으로 분양될 계획이다.

농기원은 곤충종자 보급을 통해 농가의 시제품 생산에 대한 출처가 명확해져 제품 품질과 소비자 신뢰도가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앞으로 충북곤충산업연구회를 중심으로 사료·식약용·학습애완 등 3개 분과로 특화해 반려동물, 양어 사료화, 건강 기능성 시제품, 정서치유를 위한 체험제품 등 공동 연구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안기수 농기원 곤충종자보급센터장은 "곤충산업은 개인이 아닌 상호협력이 중요하다. 연구회 분과별 상호 협력을 강화해 성공모델을 만들고 확산시켜, 충북이 곤충산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