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수문 개방 4년 맞은 세종보 현장 가 보니…

시민 "아름다운 호수가 잡초지로 바뀌어"
임시로 만든 상류 취수장엔 쓰레기·녹조류
다음달 준공될 금강 보행교 경관 훼손될 듯

  • 웹출고시간2021.11.16 16:17:53
  • 최종수정2021.11.16 16:17:53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사진은 11월 14일 오후 보 동쪽 끝에서 서쪽으로 바라보고 찍었다.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세종시민의 '젖줄'이라 할 수 있는 금강은 이명박 정부가 2009년부터 5월부터 2012년 6월까지 2천억여 원을 들여 벌인 '금강 살리기' 사업으로 인해 푸른 물이 가득찬 강으로 살아났다.

신도시(행복도시) 한솔동 인근에 길이가 348m에 달하는 물막이 시설인 세종보(洑)를 만든 게 결정적 계기가 됐다.

하지만 2017년 5월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금강의 재(再)자연화 가능성을 검증한다"는 등의 명분으로 그 해 11월 13일부터 보의 수문을 열었다.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사진은 수문이 열리기 전인 2014년 3월 12일에 찍은 세종보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그로부터 4년이 지난 지금, 경치가 아름다워 '금강 8경'의 하나로 꼽혔던 보 주변은 시민들이 거의 찾지 않는 '버려진 땅'이 됐다.

기자는 일요일인 지난 14일 오후 2시 30분부터 약 3시간에 걸쳐 세종보를 비롯해 보 상류 3㎞ 지점에 있는 금강 보행교, 5㎞ 지점에 있는 양화취수장 등을 둘러 봤다.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사진은 11월 14일 오후 보 서쪽 아파트단지 인근에서 강 윗쪽으로 바라보고 찍었다.

ⓒ 최준호 기자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사진은 수문이 개방되기 3일 전인 2017년 11월 10일 오후 보 서쪽 부근에서 강 윗쪽으로 바라보고 찍었다.

ⓒ 최준호 기자
◇무용지물이 돼 버린 배 정박 시설

최근 세종시에 비가 자주 내렸는데도 세종보 동쪽 입구의 어도(魚道)에는 물고기는 한 마리도 없고, 물 위에 녹조류만 둥둥 떠 있었다.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사진은 11월 14일 오후 보 동쪽에서 강 윗쪽으로 바라보고 찍었다.

ⓒ 최준호 기자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사진은 11월 14일 오후 보 바로 아랫쪽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보의 바로 아래와 윗쪽은 강물은 흐르지 않는 채 나무와 풀, 자갈과 모래가 뒤섞인 '낯선 땅'으로 바뀌어 있었다.

물고기가 사라지니 물새들도 자취를 감추는 건 당연했다.

강 바닥 모래 위엔 달의 분화구처럼 생긴 짐승 발자국들이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 고라니 같은 산짐승들이 찾아왔다 남긴 것으로 보인는 배설물도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사진은 11월 14일 오후 보 동쪽에서 서쪽으로 바라보고 찍었다.

ⓒ 최준호 기자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를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나면서, 수문을 조작하는 데 쓰이는 부품들은 녹이 잔뜩 슨 채 방치돼 있다. 사진은 11월 14일 오후에 찍었다.

ⓒ 최준호 기자
거대한 수문을 조작하는 데 쓰이는 부품들은 녹이 잔뜩 슨 채 방치돼 있었다.

보 동쪽 인근 숲뜰근린공원에서 만난 김지혁(54·세종시 대평동) 씨는 "수문이 열리기 전 아름다운 호수였던 세종보 일대가 이젠 잡초지로 바뀌어 있으니 안타깝다"고 했다.

보 동쪽과 달리 첫마을아파트가 있는 서쪽에는 강물은 조금씩 흐른다.

하지만 강 바닥 대부분이 거대한 숲으로 변한 것은 동쪽과 거의 차이가 없었다. 그러다 보니 보 상류에 있는 마리나(배 정박 시설)는 이제 무용지물이 됐다.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이에 따라 아름다운 호수가 잡초지로 바뀌면서, 고라니 같은 산짐승들이 찾아왔다 남긴 것으로 보인는 배설물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사진은 11월 14일 오후에 찍었다.

ⓒ 최준호 기자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11월 14일 오후 수문 바로 아래의 얕게 고인 물에 녹조류가 끼어 있다.

ⓒ 최준호 기자
◇금강 보행교 개통은 다가오는데…

환경부 '4대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조사평가단'이 작년 8월 작성한 '금강·영산강 보 개방 모니터링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금강 세종시내 구간 평균 수위(水位·해발 기준)는 세종보 수문 개방 전인 2017년 11월 4일 11.85m에서 개방 후인 2019년 3월 29일에는 8.40m로 3.45m(29.1%) 낮아졌다. 이에 따라 물이 고인 면적은 236만6천㎡에서 188만7천㎡로 47만9천㎡(20.2%) 줄었다.

이에 세종시와 환경부는 보 상류에 있는 양화취수장에 임시로 자갈보를 만들어 물을 가뒀다.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사진은 보 동쪽 끝에 있는 어도(魚道· 물고기 길)의 11월 14일 오후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사진은 보 윗쪽 5㎞ 지점에 있는 양화취수장 자갈보의 11월 14일 오후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세종호수공원·제천(금강 지천)·국립세종수목원·중앙공원 등 금강보다 높은 지역에 있는 주요 시설에 인공적으로 퍼 올릴 물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여름철 홍수로 인해 그 동안 자갈보는 2차례 이상 망가졌다.

이날 기자가 찾은 자갈보의 물 위에도 쓰레기와 녹조류가 둥둥 떠 있었다.

시와 환경부는 세종보가 철거될 것에 대비, 약 100억 원을 들여 양화취수장에서 지하수를 퍼 올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낮아진 금강 수위는 다음달 준공될 금강 보행교(세종시청~중앙공원)의 경관에도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길이가 1천650m로 동그라미 모양인 이 다리는 국내에서 가장 큰 보행교(차량 통행 불가)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문재인 정부가 금강 세종보 수문을 연 지 지난 11월 13일로 4년이 지났다. 사진은 보 윗쪽 5㎞ 지점에 있는 양화취수장 자갈보의 11월 14일 오후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세종시 금강은 이명박 정부가 2009년부터 5월부터 2012년 6월까지 2천억여 원을 들여 벌인 '금강 살리기' 사업으로 인해 푸른 물이 가득찬 강으로 살아났다. 하지난 문재인 정부가 세종보 수문을 연 뒤 보 인근은 대부분 숲으로 변했다. 사진은 금강 세종보 상류 양화취수장 입구에 있는 안내판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다음달 준공될 금강 보행교(세종시청~중앙공원)의 11월 14일 오후 모습. 세종보 수문 개방으로 인해 낮아진 금강 수위는 이 다리의 경관에도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 최준호 기자
ⓒ 환경부 '4대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조사평가단'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원석 한국은행 충북본부장

[충북일보] 서원석(56) 한국은행 충북본부장은 음성 출신으로 청주 세광고를 졸업하고 지난 1989년 한국은행에 입행했다. 국무총리실 파견, 금융안정국 일반은행2팀장, 지역협력실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치며 30여 년의 경력을 쌓았다. 국내 경제·금융관련 전문가로 정평이 난 서 본부장은 지난 2020년 7월 말 충북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충북 금융계 총책임자로서의 금의환향이다. 서 본부장은 부임 당시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사태와 맞서 충북의 금융안정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서 본부장을 만나 국가적 대위기 속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충북 출신으로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은 소회는. "1950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충북도에 1951년 11월 1일 한국은행 청주지점을 설치했다.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지난 11월 1일 개점 70주년을 맞이한 셈이다. 충북 출신으로서 고향에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이했다는 데 대해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 충북도와 함께 성장한 지난 70년 세월 동안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도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은 물론 각종 조사연구를 통해 충북도정에 유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