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회 세종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27~29일 열린다

제이슨 솅커·정재승 등 국내외 전문가 50여명 참가

  • 웹출고시간2021.04.15 11:13:07
  • 최종수정2021.04.15 11:13:07
[충북일보] 세종시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 주최하는 '제1회 세종 스마트시티 국제포럼'이 국내외 전문가 50여명이 참가하는 가운데 4월 27~29일 열린다.

'스마트시티, 세종 SEJONG이 답하다'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비대면(非對面) 방식으로 진행된다.

행사 전 과정은 유튜브와 홈페이지(smartcity.sjtp.or.kr)를 통해 생중계된다.

오는 27~29일 열리는 '제1회 세종 스마트시티 국제포럼'에서 기조강연을 할 세계적 미래학자 제이슨 솅커.

ⓒ 세종시
특히 첫 날에는 세계적 미래학자인 제이슨 솅커(Jason Schenker·44)와 정재승(49)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가 각각 기조강연을 한다.

솅커는 지난해 국내에서도 출판된 '코로나 이후의 세계'란 책을 썼다.

오는 27~29일 열리는 '제1회 세종 스마트시티 국제포럼'에서 기조강연을 할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 세종시
정 교수는 정부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지정한 세종시 5-1생활권의 총괄계획가(MP·Master Planner)이기도 하다.

세종시는 "이번 포럼에서는 AI(인공지능)·빅데이터·자율주행 등 최신 기술은 물론 30여 가지의 다양한 주제에 대해 토론이 이뤄질 것"이라며 "앞으로 2년마다 포럼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첫 하늘길 여는 '에어로케이' 강병호 대표 인터뷰

[충북일보]강병호(사진) 에어로케이 대표는 "모든 항공사가 힘든 시기지만 에어로케이는 정식 취항까지 우여곡절과 힘든 일이 많았다"며 "지역에서도 기대가 많고, 지역 도민과 지역 사회에 책임져야 하는 사회적 책임 측면에서 이번 취항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도민과 많은 관계자분들의 도움 덕분에 정식 취항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에어로케이는 AOC 심사 기간만 2년 2개월이 소요되면서 면허 취득 당시 자본금(480억 원)이 대부분 잠식된 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본금 확충이 늦어지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AOC가 2년 가까이 소요됐다. 앉은자리에서 자본금을 까먹는 결과가 초래됐고, 시장에 진입한 이후에도 코로나19로 자금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그러다보니 자본금 관련해 아직까지 어려운 부분이기는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자구 노력과 유상증자 등을 통한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조만간에 가시적인 성과가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어려움을 딛고 새 출발을 시작한 만큼 에어로케이에 대한 충북도와 도민들의 기대감이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