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단 본궤도

국토부 산업단지 지정계획 반영
청주시, 내년까지 승인절차 마무리
2023년까지 미원면 2천746억 투입
공예공방 등 30만4천㎡ 규모 조성

  • 웹출고시간2020.05.19 17:25:38
  • 최종수정2020.05.19 17:25:38

(사)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가 오는 2023년까지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쌍이리 213-2 일원에 2천746억 원을 투입해 조성하는 30만4천㎡ 규모의 한국전통공예촌 조감도.

[충북일보] 축구장 면적의 42.5배에 달하는 국내 최대 전통공예촌이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에 들어선다.

19일 청주시에 따르면 (사)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가 추진 중인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업단지 조성사업'이 국토교통부의 2020년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됐다.

지난 2016년 시와 협회에서 MOU 체결을 통해 추진해 온 공예촌 조성사업이 본궤도에 오른 셈이다.

시는 오는 2021년까지 관련법에 따라 산업단지계획 승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2023년까지 건축 및 지원시설 건립을 포함한 전통공예촌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전통공예촌 조성사업은 상당구 미원면 쌍이리 213-2 일원에 축구장(7천140㎡)의 42.5배인 30만4천㎡ 규모의 공예촌을 조성하는 민간개발사업이다.

이 사업에는 1단계 산업단지 조성(682억 원), 2단계 건축 및 지원시설 건립(2천64억 원) 등 총사업비 2천746억 원이 투입된다.

전통공예촌에는 △공예공방 및 주거시설 등 전통한옥 공방 △공예기술연구 및 인력양성 담당 R&D센터 △저잣거리·야외공연장 등 문화시설 △한옥호텔 등 기타 상업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공예촌이 들어서는 미원면 쌍이리는 중부·경부고속도로에서 20분, 청주국제공항에서 15분 거리에 위치해 국내 관광객은 물론 해외 관광객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가장 한국적이며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공예촌이 성공적으로 추진된다면 청주시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공예도시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전통공예촌이 원활히 조성될 수 있도록 행정절차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