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연고 프로축구단 창단 무산

한국프로축구연맹 이사회 부결

  • 웹출고시간2019.12.02 18:16:09
  • 최종수정2019.12.02 18:16:09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청주 연고 프로축구단 창단이 아쉽게 무산됐다.

2일 청주FC 등에 따르면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청주 연고 프로축구단 창단을 검토했지만 부결했다,

창단 추진 4년 만에 프로축구단 창단을 기대했지만 불발된 것이다.

청주FC가 처음 프로축구단 창단에 나선 것은 지역 반도체 설비업체 SMC엔지니어링 김현주 대표이사가 2015년 11월 프로축구연맹에 창단 의향서를 제출하면서부터다.

당시 의향서에는 SMC가 다른 기업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해체가 결정된 미포조선 축구단을 인수, 프로구단을 창단한다는 계획이 담겼다.

하지만 55억원의 운영비 중 상당 부분을 시 지원 등으로 충당하는 계획을 세우면서 시의회와 지역 내 반대에 부딪혔다.

결국 시의 프로축구단 창단 동의안이 시의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연맹 역시 승인 불가 결정을 내리면서 실패했다.

김 대표는 2016년 K3리그 팀인 청주CITY FC를 창단하며 프로구단 창단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여러 난관에 부딪혔던 프로구단 창단은 올해 기업구단으로 운영 형태를 바꾸면서 전환점을 맞이했다.

SMC와 신동아종합건설 컨소시엄이 중심이 되어 메인 스폰서 이름을 구단이나 경기장에 붙이는 네이밍 라이츠(Naming Rights)로 지자체의 지원이 없는 운영 방안을 찾은 것이다.

시와 연고지 협약을 맺은 청주FC는 지난 9월 프로축구연맹에 K리그2 팀 창단신청서를 제출한 데 이어 지난달 메인 스폰서 계약서 등 추가 자료를 제출했다.

그러나 이날 이사회가 승인을 하지 않으면서 다시 내년으로 창단을 미뤄야 전망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이사회가 창단을 승인하지 않은 배경에는 짧은 준비기간과 청주시와 충북도 등 자치단체의 참여가 없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부터 2부 리그인 k리그 2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현재보다 코칭스태프와 선수 등을 늘려 선발해야하지만 시간이 촉박하다는 이유이다.

또 안정적인 재정 마련을 위해서는 기업구단이지만 청주시와 충북도 등 자치단체들의 부분적인 지원이 있어야한다는 주장이다.

미흡한 재정확보 계획이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구단운영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결국 청주 연고의 프로축구단 창단을 위해서는 재정 확보가 가장 중요하게 판단된 것으로 향후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청주FC 관계자는 "프로축구 연맹이 지적한 부분에 대해 내년까지 보완책을 세워 다시 도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김태훈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