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日 수출규제 100일…충북, 바뀐 것은

日, 수출 규제 강화 지난 11일 100일째 맞아
산업 생산 큰 차질 없어…"불안감 여전"
일본제품 불매운동 격화…일본 여행객 급감
양국 간 교류 냉각…"냉정 되찾고 극일에 힘 모아야"

  • 웹출고시간2019.10.13 20:00:14
  • 최종수정2019.10.13 20:00:14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에 나선 지 지난 11일로 100일이 지났지만 다행히 충북의 산업생산이 우려했던 만큼 큰 차질을 빚지 않았다.

그러나 간과할 수 없는 다양한 변화가 도내에서 일어났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긴장감이 가장 높았던 곳은 일본산 부품·소재·장비를 사용하는 산업계였다.

특히 도내 주력 수출산업인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에서 큰 타격을 입을 것이란 불안감이 감돌았다.

일본 정부가 지난 7월 4일 포괄허가 대신 개별허가를 받도록 대(對)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불화수소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이기 때문이다.

이후 8월 28일 일본은 한국을 백색국가(수출절차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강행했다.

같은 날 충북연구원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전략 모색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에서는 도내 기업의 화학·기계·반도체 등의 일본 수입 의존도가 90%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도내 2천여 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일본 원재료 수입현황을 전수 조사한 결과, 영향이 우려되는 140개사 가운데 67개사가 '영향이 있다'고 응답한 조사 결과도 발표됐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100일 동안 3개 수출규제 품목에 대해 단 7건만 수출허가를 내줬다.

충북도는 피해기업 지원과 일본산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에 총력을 기울였다.

도는 11개 유관기관과 '충북 수출지원협의회'를 꾸려 △정보제공 △대응체계 구축 △유동성 지원 △기술경쟁력 강화 △거래선 다변화 등 지역 중소기업 지원에 적극 나섰다.

반도체, 이차전지,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 등 대외(일본)수입 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 국산화 R&D 사업에 2회 추경예산에서 긴급 편성한 사업비 3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양국 관계가 급격히 악화되자 민간을 중심으로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거세게 일었다.

불매운동은 SNS를 통해 급속도로 번져나갔다.

불매 목록에 이름을 올린 유니클로, ABC마트 등은 손님들의 발길이 줄었고, 편의점과 마트에서는 일본 맥주가 자취를 감췄다.

이로 인해 일식당과 일본식 선술집의 매출이 줄어 애꿎은 자영업자들이 피해를 보기도 했다.

일본을 찾는 여행객도 급감했다.

청주국제공항 일본노선 탑승률은 지난 6월 79.0%에서 8월 40.2%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일본노선 총 여객은 1만6천663명에서 8천7명으로 줄었다.

한 대형 여행사 관계자는 "지난 7월 이후 충북지역에선 일본 패키지 상품 판매가 사실상 중단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각 지방자치단체 의회도 일본 불매운동에 힘을 보탰다.

여러 시·군의회에서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을 발표했고, 도의회는 '충북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양국의 교류마저 얼어붙었다.

최근 괴산군과 옥천군은 일본으로 가려던 '글로벌 청소년 해외연수'와 '자매결연도시 중학생 교류방문'을 각각 취소했다.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지난 8월 29일~9월 2일) 운영위원회는 일본 검객 영화 '자토이치'를 모티브로 한 공식 포스터를 교체했고, 당초 기획된 '자토이치 섹션'을 취소했다.

도 관계자는 "일본산 소재·부품·장비를 사용하는 공장이 멈추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산업계의 불안감은 여전하다"며 "반일 감정이 격해지면서 100일 간 크고 작은 사건이 발생했다. 그 과정에서 도민 여론이 분열되거나 갈등이 빚어지기도 한 만큼, 냉정을 되찾고 '극일'(克日)로 힘을 모아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