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귀숙

관기초 교장

네잎클로버의 행운은 단순히 미신일까? 종교도 없고 점집을 찾거나 토정비결을 본 적도 없는 나다. 이상하게도 네잎클로버의 행운은 부적처럼 믿게 된다. 계기가 있었다.

어렸을 때부터 네잎클로버를 무척이나 찾고 싶었다. 시골에 살아서 주변에 클로버가 지천인데 네 잎은 한 번도 찾지 못했다. 보물찾기에서 빈손으로 돌아올 때처럼 늘 허전했다.

괴산의 작은 학교에 근무했던 2000년, 내 평생 처음으로 네잎클로버를 발견했다. 아이들이 사는 마을을 찾아다니며 자연환경, 문화재를 탐구하는 마을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했었다. 마을회관에 짐을 풀고 동네 한 바퀴를 돌며 구석구석 재미난 이야깃거리를 찾아 나섰다. 신나게 뛰어가는 아이들 뒤를 따르며 밭둑을 바라보는데 수많은 잎들 중에 네잎클로버가 한 개가 나를 향해 손짓했다. 그렇게 찾아도 안보이니 아예 없는 것이라 잊고 지냈었는데 내 눈 앞에 클로즈업되어 나타난 것이다.

네잎클로버를 손에 들고 혹시나 찢어질까 짓무를까 소중히 교무수첩에 끼워 말리며 '어떤 행운이 올까?' 하는 기대감이 생겼다. 그 해 1개월 해외 어학연수 프로그램에 지원했다. 부족한 실력인데도 합격했을 때 네잎클로버가 가져다 준 행운 같았다.

음성으로 통근하던 어느 날, 카풀 차를 기다리며 주차장 주변에 돋아난 클로버를 뚫어지게 쳐다보았다. 혹시나 기대하며 보는데 어라! 네잎클로버 한 개가 보였다. 손을 뻗었는데 그 옆에도 그 옆에도 네 잎이다. 잠시 만에 한 움큼이나 땄다. 이 행운을 다 어떻게 하나 고민이 될 정도였다. 곱게 말린 후 한지 위에 올려 코팅해서 주변 사람들에게 나눠주었다. 내가 믿고 있는 행운의 징표라 정말 기쁜 마음으로 나눠주었는데 어떤 행운이 돌아갔는지는 모를 일이다.

그 후로도 네잎클로버는 잊을 만하면 나타나서 내게 행운을 가져다주었다. 학교 화단에서도 산행 길에서도 네잎클로버를 만났고 그렇게 내 삶에는 좋은 일이 참 많았다.

아이티대지진이 있었던 해였다. 아이티의 참상을 지켜보며 눈물 흘렸던 그 해 뉴질랜드 어학연수를 가게 됐다. 문득 뉴질랜드도 안전한 곳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 불안했다. '네잎클로버가 필요해!' 아무리 찾아도 없었다.

출발 전 날, 교무부장님이 사주신 점심을 먹고 나오며 마지막 기회라도 되듯 간절하게 음식점 밖 화단을 내다보고 있었다. 풀들 사이를 비집고 네잎클로버가 나를 마주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혹시나 놓칠까봐 후다닥 밖으로 뛰쳐나갔다. 덕분에 편안한 마음으로 안전하게 뉴질랜드를 다녀왔다. 얼마 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강도 7.6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는 뉴스가 나왔다. 불과 몇 주 전에 내가 스쳐간 곳에 뒤따라 생겨난 재난이라니! 네잎클로버가 나를 지켜준 것처럼 여겨졌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얼마 전 퇴근 무렵 안전문자가 계속 울렸다. "청주시 ○번 확진자, 마로면 ○○식당을 다녀가서 밀접접촉자 검사 중~" 바로 우리 학교 앞이다. 띠링띠링 또 안전문자다. "태풍 하이선, 한반도 관통 예정, 초강력"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19, 긴 장마를 겨우 버텼는데 연이어 오는 태풍들에 하루하루가 버거웠다. 다행히 올해도 네잎클로버를 몇 개 따둔 덕분인지 마로면 코로나 밀접 접촉자는 전원 음성이었고, 태풍 하이선도 학교에 피해 없이 동해로 빠져나갔다.

지금도 어디서든 네잎클로버를 찾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좋은 일이 생길 것만 같다. 내 힘으로 안 되는 어려움에 처했을 때 힘든 일 앞에서 속수무책일 때 그렇게라도 믿고 싶었고 용케 잘 견뎌왔기 때문일 거다.

오늘 딱 네잎클로버가 필요한 순간이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호선·엄태영 의원, 국회 예산소위 위원 선임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 의원과 국민의힘 엄태영(제천·단양) 의원이 내년도 556조 원의 정부 예산을 심의·의결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예산소위) 위원에 선임됐다. 예산소위는 각 상임위와 예결위를 거친 정부예산안을 최종적으로 심의하는 핵심 소위로, 임 의원과 엄 의원은 충북, 충남, 대전, 세종 등 충청권에 필요한 국가예산을 확보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주당에서 충북 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은 4년 만이며 충북 초선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도 지난 2015년 이후 5년 만이다. 민주당 예결소위 위원은 정성호 위원장과 박홍근 간사를 포함한 양기대(경기), 허종식(인천), 임호선(충청), 윤준병·서동용(호남), 위성곤(제주·강원), 박재호(부산·울산·경남) 의원 등 9명이다. 또 국민의힘은 추경호 간사를 비롯해 조해진, 정찬민, 엄태영, 임이자, 박수영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됐다. 임 의원은 "임기 첫 해에 권역 예산을 책임지는 예산소위 위원까지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역구를 넘어 충북과 충청권의 내년 사업 예산을 꼼꼼하게 살펴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