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소방서 김주훈 소방사 '희망 영웅상' 받아

교통사고로 다친 운전자 응급 처치 공로

  • 웹출고시간2021.04.27 21:01:16
  • 최종수정2021.04.27 21:01:16

27일 음성소방서 김주훈(사진 오른쪽 두번째) 소방사가 신한금융그룹 등이 주관하는 '희망 영웅상을 수상하고 있다.

[충북일보] 음성소방서는 김주훈 소방사가 '희망 영웅상' 21번째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희망 영웅상'은 신한금융그룹과 굿네이버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 사회적 의인을 발굴하고 포상해 나눔 문화를 확산하는 활동이다.

김 소방사는 지난 11일 경부고속도로 죽암휴게소 인근에서 고속버스와 승용차 등 4중 추돌 사고가 나자 119에 신고하고 다친 운전자를 응급처치한 공을 인정 받았다.

그는 "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본능적으로 사고 차량으로 달려갔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소방관으로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묵묵히 하겠다"고 말했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충북일보] 인천으로 가는 길은 한산했다. 평소 같으면 가다 서다를 반복해야 할 정체현상도 발생하지 않았다. 청주에서 2시 30분 거리에 있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글로벌 '톱 5'를 자랑하는 인천국제공항을 관리·감독하는 곳이다. 충북 충주 출신의 김경욱씨가 사장이다. 그를 만나 코로나 시대 인천공항의 미래와 함께 중부권 허브공항으로의 도약을 꿈꾸는 청주국제공항의 발전 방향 등을 들어봤다. ◇글로벌 국제공항 사장에 취임한 소감은 "인천공항 뿐 아니라 항공사, 면세점 등 항공업계 전체가 역대 최악의 경영위기에 직면했다.. 올해는 작년보다 더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물론, 코로나19가 현재 인천공항 위기의 본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인천공항은 코로나19를 비롯해 주변공항과의 허브 경쟁 심화, 정규직 전환 갈등, 임대료 감면 및 4단계 건설 예산 자체 조달에 따른 재무건전성 악화 등 삼중고를 겪고 있다. 개항 20주년을 맞은 인천공항이 오늘의 위기를 기회 삼아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하는 미래 공항, 글로벌 허브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사람과 기술, 문화가 만나 혁신적인 가치를 창출하는 공간을 만들겠다." ◇세계 공항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