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 가축분뇨 처리시설 합의점 찾아

음성군·경기도 이천시…국민권익위 중재로 5년간의 갈등 끝내

  • 웹출고시간2020.11.29 12:56:20
  • 최종수정2020.11.29 12:56:20

국민권익위원회가 음성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에 대한 경기도 이천시 율면 총곡리 주민들의 집단민원과 관련해 27일 현장조정회의에서 중재안을 확정하고 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일보] 음성군이 인접 자치단체와의 갈등으로 난항을 겪어왔던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경기도 이천시 율면 총곡리 주민들의 집단민원과 관련해 27일 음성군 감곡면에서 현장조정회의를 열고 중재안을 최종 확정했다.

이날 국민권익위의 중재에 따라 음성군수는 친환경적 건축과 조경계획 수립, 자동악취측정시설과 악취농도 실시간 표출 전광판 설치 등 환경피해 방지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이천시 율면과 음성군 감곡면 주민대표, 음성군, 이천시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시설 준공 후 5년까지 운영을 약속했다.

경기도와 충북도, 이천시와 음성군은 공공 갈등을 줄이고자 앞으로 도와 시·군 경계에 주민 기피시설 설치 때 인근 지자체와 사전 협의하기로 했다.

이날 현장조정회의에는 이천시 율면 총곡리 주민대표, 음성군·이천시·원주지방환경청·경기도·충북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권태성 국민권익위 부위원장은 "이번 조정은 환경피해에 대한 주민의 걱정을 음성군, 이천시, 원주지방환경청 등 관계기관이 서로 협력해 내 일처럼 해결하고자 노력했다"며 "이천시 총곡리와 음성군 원당리가 상생·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음성군은 2015년 2월 주민지원기금 20억 원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걸고 군내 전체 마을을 대상으로 가축분뇨처리시설 터 주민 공모를 했다.

6개 신청 마을, 8개 후보지 중 입지선정위원회 회의를 거쳐 감곡면 원당2리 344 일대를 후보지로 선정했다.

군은 일부 주민 반대를 행정소송과 행정심판으로 극복하고 국고보조를 받아 사업 예정지의 93%를 매입했다.

하지만 순조롭게 추진되던 사업은 하천(웅천)을 사이에 두고 연접한 이천시와 총곡리 주민들의 반대로 난관에 부닥쳤다.

총곡리 마을은 64가구 111명이 거주하는 농촌마을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용지와는 250m 떨어졌다.

총곡리 마을 주민들은 악취 등 환경피해 우려를 주장하며 음성군에 사업 철회를 요구했다.

음성군은 총곡리 마을과의 거리를 250m에서 320m로 조정하고, 처리방식도 단독정화방류에서 무방류 자원화로 변경했다.

처리용량도 하루 130t에서 95t으로 줄이는 사업계획으로 변경하고 지난해 2월 국민권익위에 중재를 요청했다.

권익위는 16차례의 현장조사와 관계기관 협의를 진행해 이날 중재안을 확정했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