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8.06 16:46:39
  • 최종수정2020.08.06 16:46:39
[충북일보] 공적 마스크 구매 제한 당시 마스크 사재기를 위해 아르바이트생까지 고용한 4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1단독 남성우 부장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A(46)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남 부장판사는 "공적 마스크를 구매하려던 불특정 다수 고객들이 번호표를 받지 못하는 등 피해자의 공적 마스크 판매 업무를 방해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공적 마스크 구매 5부제 시행 전인 지난 3월 7일 청주시 상당구 농협하나로마트에서 고용한 아르바이트생 4명을 동원해 마스크를 사재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아르바이트생에게 대신 줄을 서게 한 뒤 수령자 손등에 찍어주는 도장 자국을 지워 줄을 다시 서게 하는 방법으로 마스크를 반복 구매했다.

A씨는 일당 1만 원을 주고 10대 아르바이트생 4명을 고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공적 마스크를 비싼 값에 되팔 목적으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