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어린이박물관 올해 착공돼 2023년 문 연다

다정동 복컴 4월 준공, 나성동 복컴은 5월에 착공
행복청 공공건축추진단 올해 업무 추진 계획 발표

  • 웹출고시간2020.03.25 13:09:10
  • 최종수정2020.03.25 13:09:10

세종시 어린이박물관 조성 계획.

ⓒ 행복도시건설청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세종시(행정중심복합도시) 어린이박물관이 올해 착공된다.

또 도시건축박물관은 국제설계공모를 통해 건립 사업이 구체화된다.

행복도시건설청(행복청) 공공건축추진단이 올해 주요 업무 추진 계획을 25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신도시 중앙녹지공간 박물관단지에 들어설 5개 박물관 가운데 처음으로 어린이박물관이 통합수장고와 함께 연내에 착공된다.

세종시 도시건축박물관 조성 계획.

ⓒ 행복도시건설청
개관은 2023년으로 예정돼 있다.

또 도시건축박물관은 올해 국제설계공모를 거쳐 2022년까지 설계가 이뤄진 뒤 2023년 착공,2025년 개관된다.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3개 복합커뮤니티센터(복컴) 가운데 다정동 복컴은 오는 4월, 반곡동과 해밀리(6-4생활권)복컴은 내년에 준공된다.

세종시 박물관단지 조감도.

ⓒ 행복도시건설청
또 5월에는 나성동 복컴이 착공되고, 연말에는 집현리(4-2생활권)와 합강리(5-1생활권) 복컴 설계공모가 시작된다.

광역복지지원센터(광복)의 경우 현재 운영 중인 2개 센터(종촌동·새롬동)에 이어 5월에는 보람동센터가 준공된다.

또 반곡동센터는 올해말까지 설계를 거쳐 2022년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세종시 박물관단지 조성 계획.

ⓒ 행복도시건설청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⑫미래통합당 이종배(충주) ◇3선 도전이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3선에 임하면서 시민들이나 당원들과 3선을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충주 발전의 기틀이 짜여있는 상태에서 이제는 충주가 도약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충주는 그동안 1908년 도청 소재지가 옮겨지고 나서 계속 침체일로에 있었다. 최근에는 SOC기반이 잘 마련되고 있다. 수도권 교통망에도 충주가 편입되고 국토교통의 중심이 돼 가고 있다. 또 지역 숙원사업인 국립충주박물관도 유치되면서 중원문화권도 새로운 날개를 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런 의미에서 3선이 돼 충주가 비상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의지를 모았다. 한편 지금의 문재인 정권은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등 여러 문제가 있다. 이 독주를 견제하려면 힘 있는 3선이 나서줘야 한다는 의미로 출마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이번 선거는 누가 뭐라 해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다. 3년도 채 되지 않아 경제와 민생이 망가졌다. 안보도 불안하다. 요즘 대유행인 코로나마저도 초기 대응에 실패해서 국내에 만연하게끔 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잘못한 것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