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농어촌공사 충주제천단양지사, '내고향 물살리기운동' 캠페인

  • 웹출고시간2021.11.30 11:09:00
  • 최종수정2021.11.30 11:09:00

한국농어촌공사 충주제천단양지사 관계자들이 충주시 호암동 대제저수지에서 '내 고향 물살리기'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 농어촌공사
[충북일보] 한국농어촌공사 충주제천단양지사는 최근 충주시 호암동 대제저수지에서 '내 고향 물살리기'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활동은 농어촌공사가 농업용 저수지의 수질보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시민의식 개혁 캠페인 '3-NO운동'의 일환이다.

특히 지역사회가 함께 저수지 상류유역에서의 오염원행위를 감시하고, 소중한 수질보전 실천 활동을 통해 깨끗한 저수지를 조성하고 있다.

농어촌공사는 3대 실천과제로서 △가축분뇨 배출하지 않기 △미숙퇴비 사용하지 않기 △수질오염물질 배출하지 않기 등을 제시했다.

김경한 지사장은 "적극적인 수질보전 활동과 유관기관 및 지역민과의 소통으로 살기 좋은 우리지역, 깨끗한 농업용 저수지 보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