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군, 영동 공공하수처리시설 3천500t 증설사업 완료

167억 원 투입, 군민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환경 정비 박차

  • 웹출고시간2021.01.24 12:59:27
  • 최종수정2021.01.24 12:59:27

3천500t 증설사업이 완료된 영동군 공공하수처리시설.

[충북일보] 영동군이 군민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과 하천 수질개선을 위해 하수도시설 확충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레인보우 힐링타운 및 영동읍 공동주택 신축 등 개발계획에 따라 증가되는 하수발생량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안정적인 하수처리시설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영동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을 최근 완료했다.

이 영동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은 국비 54억 원을 포함해 총 167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원도시의 맑고 깨끗한 환경 정비 기능을 원활히 수행하기 위해서는 친환경적이고 현대적인 '하수처리시설 구축'은 필수 조건이기에 군은 세심한 관심을 기울였다.

2015년 3월 영동하수처리시설 증설공사 국비사업 신청을 시작으로, 지난 2018년 8월 13일 본격 착공해 최근 전 공정을 마무리 지었다.

이번 증설 사업으로 인해, 영동군 일원에서 발생되는 일일 하수처리용량이 1만4천705t에서 1만8천205t 규모로 늘어났다.

현재, 영동군에서는 영동 공공하수처리시설 외 34개소 시설이 지역 하수처리를 담당하고 있다.

군은 이와 동시에 매년 강화되는 국내외 환경기준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도시 성장에 발맞추기 위해 하수를 머리카락 두께의 200분의1 아주 작은 구멍으로 통과시키는 방식인, 분리막공법이 적용되는 선진 하수처리시스템을 도입했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2021년도에는 가곡지구 외 3개소에 대한 마을하수도 정비사업을 확충하여 군민의 삶의 질을 향상 시키고 수질오염 예방과 자연환경 보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은 전국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실태지자체 평가 등 각종 평가 시 신뢰받는 행정추진과 효율적인 하수처리, 수질보전 등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으며 전국 최고 수준의 하수처리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정부의 뉴딜정책사업의 하나로,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40억 원 규모의 '공공하수처리 시설 지능화 시스템 구축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등 건강하고 깨끗한 수질환경 조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