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9.29 16:28:45
  • 최종수정2019.09.29 16:28:45
[충북일보 강준식기자] 여신도를 마구 폭행한 30대 목사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오태환 부장판사는 특수중상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A(38)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오 부장판사는 "피해자는 피고인을 믿고 따르던 신도로서 피고인의 폭력에 저항할 힘이나 의지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런 피해자를 둔기와 주먹·발 등으로 무자비하게 때려 생명에 위험이 발생할 정도의 상해를 가한 피고인의 범행은 죄질이 매우 나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반성하고 있고, 지인들이 선처를 탄원하는 한편 피고인에게 출산을 앞둔 배우자가 있다는 점 등을 참작해도 실형을 선고해 범행의 책임을 엄하게 묻는 게 타당하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7월 5일 자정께 청주시 상당구의 한 교회에서 여신도 B(25)씨를 마구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전치 6주의 상해를 입은 B씨는 폭행 당한 지 3일이 지나서야 의식을 되찾았다.

A씨는 "B씨와 대화를 나누던 중 과거 나에게 폭력을 행사한 B씨의 아버지가 생각나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5선 신화 도전장 내민 오제세 국회의원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최초 국회의원 5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 4선) 의원. 겸손한 정치인으로 통하는 그가 최근 구설수에 휘말린 적이 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약사인 여동생이 연루된 사기사건에 배후라는 억측이 지역정가에 퍼진 것이다. 위기였다.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항변했지만 사람들은 곧이곧대로 믿지 않았다. 내년 총선에서 배제될 것이라는 루머까지 돌았다. 그러나 결과는 그의 말이 옳았다. ◇최근 여동생 정치자금법 사건과 관련한 일부 논란으로 마음고생이 많았을 것 같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국회의원으로서 공인의 자리가 얼마나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하는지 절감했습니다. 저는 처음부터 전혀 관련이 없는 일이었습니다. 검찰에서 수개월 동안 조사한 결과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어찌됐든 걱정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사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당내 안팎에서 그를 견제하는 세력들의 음해가 굉장히 심했다. 그들에 대한 서운함과 분노가 적지 않았을 듯한데, 그는 남 탓을 하지 않았다. 4선 중진의 관록이 느껴졌다. ◇당내에서 청주시 서원구에 출마의사를 피력한 분이 있다. 후보자간 과열경쟁도 예상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