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 위기 극복·양질 일자리 창출 역량 집중"

2020년 2차 충북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 웹출고시간2020.09.17 20:30:01
  • 최종수정2020.09.17 20:30:01

충북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이두영, 성일홍 공동위원장과 위원들이 17일 청주테크노S타워 대회의실에서 '2020년 2차 충북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를 하고 있다.

[충북일보] 청주상공회의소 충북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는 17일 청주테크노S타워 대회의실에서 '2020년 2차 충북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위원회에는 충북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이두영·성일홍 공동위원장을 비롯해 연경환 충북기업진흥원장, 윤태한 충북경영자총협회장 등 위원 2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사업 △일학습전문지원센터 △고용혁신프로젝트 등 위원회 주요사업에 대한 추진실적 및 향후계획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이와 함께 내년도 인력양성 계획수립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충북지역 교육훈련 수급조사 중간보고회'가 있었다.

특히 화학산업인적자원개발위원회와 함께 개발중인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체외진단제품 규제과학(RA) 전문가 과정'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또 언택트(Untect) 시대 대비를 위한 사무국 및 공동훈련센터 예산변경 건을 심도있게 다뤄졌다.

이두영 충북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제와 일자리가 큰 타격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우리 지역기업이 위기를 극복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만들 수 있도록 위원회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