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철도공단,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종합시험운행 착수

시설물검증시험, 영업시운전 거쳐 올해 12월 말 개통

  • 웹출고시간2020.06.22 16:47:12
  • 최종수정2020.06.22 16:47:12

22일 종합시험운행에 착수한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종합시험운행 착수 노선도.

[충북일보]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올해 12월 말 개통 예정인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구간의 종합시험운행을 22일 본격적으로 추진했다.

종합시험운행은 신규 철도노선 개통 전 철도시설의 설치 상태 및 열차 운영체계 점검 등을 위해 시행하는 절차로써 사전점검·시설물검증시험 및 영업시운전으로 구성된다.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은 총 연장 44.1㎞로 사업비 1조1천800억 원을 들여 추진해 왔으며 지난 4월 종합시험운행의 첫 단계인 사전점검을 완료했다.

시설공단은 이날부터 오는 7월 31일까지 시운전 열차를 투입해 단계별로 속도를 증가해 선로구조물·차량연계성 등 9개 분야 86개 항목에 대해 검증시험을 거쳐 안전성을 확보하고 오는 11월 영업시운전을 거쳐 올해 12월말 개통할 예정이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박세복 영동군수 민선7기취임 2주년 인터뷰

[충북일보] 박세복 영동군수가 민선7기를 이끈 지 2년을 맞았다. 지난 2년은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한 영동, 희망찬 영동을 만들기 위해 열정을 다해 뛰었다. 이 결과 영동은 점점 더 살기 좋아지고 군민행복지수도 높아만 가고 있다는 평가다. 특히 5만여 군민의 소통과 역량을 바탕으로 지역 최대동력이 될 8천300억 원 규모의 국책사업인 양수발전소 유치는 괄목할 만한 성과다. 이는 군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결집해 이루었다는데 더 큰 의미가 있다. 여기에 민선 7기 첫해 5천억 원 시대를 연지 불과 1년여 만에 군정사상 처음으로 6천억 원 예산시대를 열었다. 박 군수의 최대 역점사업인 영동군 관광산업의 컨트롤타워가 될 레인보우힐링관광지 추진도 민선 7기 공약과 함께 순항하고 있다. 또 각 분야에서 탁월한 업무능력을 발휘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거두어 영동이 변화하고 있는 모습을 한 눈에 보여주고 있기도 하다. 반면 코로나19로 전 군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음은 매우 안타깝다. 청정 영동군 사수는 물론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펼쳐 위기극복에 나서고 있다. 반환점을 돈 박 군수로부터 지난 2년의 소회와 앞으로 계획에 대해 들었다. ◇민선7기취임 2주년을 맞은 소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