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대전 제조업 경기 6월 들어 회복됐다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충청권서 세종만 늘어
전국 생산·소비·투자 지표는 6개월만에 상승

  • 웹출고시간2020.08.02 15:20:34
  • 최종수정2020.08.02 15:20:34

2019년 6월 대비 2020년 6월 기준.

ⓒ 충청지방통계청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로 연초부터 크게 침체됐던 세종과 대전 지역 제조업(광공업) 경기가 6월 들어 다소 회복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5월 11일 시작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효과가 갈수록 떨어지면서, 수입이 안정된 공무원 비중이 높은 도시인 세종을 제외한 충청권에서는 소비가 계속 줄었다.

충청지방통계청과 통계청은 충청 4개 시·도와 전국의 전월 기준 '산업활동 동향' 통계를 각각 매월말 발표한다.

이에 따르면 작년 5월 대비 올해 같은 달 광공업 생산액 감소율은 △세종 1.6% △대전 30.6% △충남은 13.3%였다.

하지만 같은 기준으로 올해 6월에는 세종이 6.4%, 대전은 0.2%가 각각 늘었다. 충남도 감소율이 2.9%로 크게 줄었다.
주민들의 소비 생활을 판단하는 주요 기준인 '대형소매점 판매액(6월)'을 보면 세종은 작년 같은 달보다 5.1% 늘었다. 특히 코로나 사태에 따른 외출 감소로 가전제품 판매액은 48.4%나 증가했다.

반면 오락·취미경기용품은 19.7%, 신발·가방은 2.1% 줄었다.

세종과 달리 대전과 충남은 5월에 이어 6월에도 대형소매점 판매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줄었다. 감소율은 대전이 8.0%, 충남은 2.9%였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생산·소비·투자 등 3대 산업활동의 전국 지표는 모두 6월 들어 전월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3가지 지표가 함께 개선된 것은 지난해 12월 이후 6개월 만이다.

5월 대비 증가율은 생산(전체 산업)이 4.2%,소비(소매 판매)는 2.4%였다.

또 투자는 설비가 5.4%, 건설은 0.4%에 달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