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화재참사 당시 인명 구조한 이양섭씨 '참 안전인' 선정

자신의 크레인 이용해 3명 소중한 목숨 구해
이발소 근무하던 김종수씨도 함께 선정

  • 웹출고시간2018.12.03 17:25:16
  • 최종수정2018.12.03 17:25:16
[충북일보=제천] 지난해 12월 발생한 제천 하소동 스포츠센터 화재 당시 민간 크레인을 이용해 3명의 소중한 목숨을 살린 이양섭씨가 '참 안전인'에 선정됐다.

행정안전부는 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2018 안전문화대상' 시상식을 갖고 각종 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다른 사람들의 생명을 구한 이씨 등 12명을 '참 안전인'으로 선정해 시상했다.

이씨는 당시 화재 당시 현장 건물 8층 난간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시민을 발견하고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에서 크레인을 가져와 난간에 정확하게 연결해 시민 3명을 무사히 구조했다.

이와 함께 화재 당시 3층 사우나 이발소에서 근무 중 화재 비상벨이 울리자 10여명을 비상계단으로 안내해 안전하게 대피시킨 김종수씨도 함께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날 행안부는 각 분야에서 안전문화 활동을 헌신적으로 펼친 유공자 35명과 안전문화 확산에 기여한 21개 단체를 '안전문화대상' 수상자로 선정해 시상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