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웃음 사라진 제천…통한의 연말

한 집 건너 친족 '우울한 겨울'
우울한 연말 치솟는 '홧병'

  • 웹출고시간2017.12.25 16:40:17
  • 최종수정2017.12.25 16:40:17
[충북일보] '통한의 도시' 제천시는 도시 전체가 깊은 슬픔에 빠졌고 시민들 얼굴은 흙빛으로 변했다. 거리를 오가는 행인들도 웃음보다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활기에 넘치던 크리스마스와 연말 분위기는 실종됐다.

29명의 희생자를 낸 사상 초유의 참사를 맞은 제천 주민들에게 크리스마스와 연말은 희생자들을 떠나보내고 남은 자들을 더욱 고통스럽게 하는 서글픈 날이 돼 버렸고 시민들은 어처누기 없는 화재사건에 '홧병'이 날 정도다.

종교계의 성탄 축하 메시지 대신 거리를 장식한 것은 희생된 고인들의 넋을 애도하는 현수막이다.

초·중·고교는 겨울방학 전에 계획했던 축제와 갖가지 행사를 내년으로 연기했고 제천지역의 교회는 크리스마스이브의 성탄 축하 예배를 대부분 취소했지만 추모열기는 어느 때 보다 뜨거웠다.

제천체육관에 차려진 합동분향소는 시민들의 추모열기가 식을 줄 모르고 이어지고 있다.

추모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상가와 음식점들은 울상이다. 연말 분위기가 사라진 것은 제천만이 아니다. 충주와 청주 등 도내 중소도시들도 화재로 희생된 고인들의 넋을 애도하는 분위기는 확산되고 있다.

청주에서 식당을 운영중인 조모(여.56)씨는 "제천의 화재사고로 인해 청주지역도 추모분위기로 예약취소가 잇따르고 있다"며 "특히 연말 송년회 등을 예약했던 공무원들은 대부분 취소하거나 간단한 식사만 하고 음주는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제천지역의 주민 박모(56)씨는 "한 집 건너 화재의 사고를 당한 친족이 있을 정도로 파장이 엄청나다"며 "제천지역은 크리스마스와 연말 분위기는 사라지고 침통하고 우울한 겨울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이모(48)씨는 "이번 화재로 목숨을 잃은 분들 모든 우리의 이웃이며 친족이었다"며 "모두들 슬픔을 이겨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으나 너무 졸지에 당해 울음도 제대로 안나온다"고 말했다.

상가를 운영하고 있는 김모(여.43)씨는 "화재로 인해 성탄과 연말을 맞아 준비한 상품을 창고에서 꺼내지도 못했다"며 "희생자들을 생각하면 살아있는 우리는 행복한 것"이라고 말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