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2.25 16:00:23
  • 최종수정2017.12.25 16:00:31
[충북일보] 성탄절인 25일 제천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희생자 5명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이날 오전 7시30분께 제천서울병원에서는 홍은주(여·59)씨의 발인식과 오전 8시께 같은 병원에서 안익현(58)씨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오는 26일에는 박한주(62)·정희경(56·여)·신명남(53)·박재용(42)씨 영결식이 예정돼있다.

일가족끼리 목욕을 갔다가 화마로 목숨을 잃은 할머니와 딸, 손녀 등 19명은 지난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영면했다.

지난 21일 오후 3시 55분께 발생한 화재는 사망 29명, 부상 36명 등 총 65명의 사상자를 냈다.

이번 참사는 국내에서 발생한 12월 화재 사고 중 세 번째로 맣은 사망자를 냈고, 제천에서는 역대 최대의 인명피해로 기록됐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