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화재참사 희생자 마지막 영결식

박한주·박재용 목사 등 4명 영면

  • 웹출고시간2017.12.26 11:50:26
  • 최종수정2017.12.26 11:50:26

제천 노블 휘트니스 스파 화재 참사로 목숨을 잃은 고 신명남씨의 영결식에 유족들과 이근규 제천시장이 운구를 하고 있다.

ⓒ 이형수기자
[충북일보=제천] 제천 노블 휘트니스 스파 화재로 목숨을 잃은 29명의 희생자가 26일 4명의 발인을 마지막으로 모두 우리 곁을 떠났다.

화재 발생 엿새째인 26일 오전 제천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는 고 신모(53)씨와 고 정모(56)씨를 포함해 4명의 영결식이 차례로 이어지며 눈물바다를 이뤘다.

제천중앙성결교회 박한주(62) 담임목사와 제천드림성결교회 박재용(42) 목사의 영결식도 함께 엄수됐다.

한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른 두 목회자는 영결식 후 유가족과 신도들의 오열 속에 리무진 장의차로 교회에 도착했으며 이어 천국 환송 예배가 거행됐다.

특히 이들 두 목사는 같은 교회에서 목사와 부목사로 사역한 막역한 사이로 사고 당일 충주에서 열린 목사 모임에 참석한 뒤 함께 사우나를 갔다가 참변을 당했다.

이날 이어진 마지막 발인에는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근규 제천시장 등이 참석해 고인들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지난 23일 고 장경자(64)씨를 시작으로 24일 19명, 25일 5명 등 나흘간 이번 참사 희생자들이 모두 영면(永眠)했다.

희생자들의 발인이 모두 마무리되며 27일에는 유족대책위에서 제천체육관에 마련된 합동분향소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당초 합동분향소는 사고 이튿날인 22일부터 29일까지 운영하기로 한 바 있으나 유족대책위와의 협의에서 운영기간이 늘어날 수도 있다.

지난 21일 오후 3시53분께 발생한 이번 화재로 사망 29명, 부상 37명 등 66명의 사상자를 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