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1.09 18:27:43
  • 최종수정2018.01.09 18:27:43
[충북일보=제천] 제천 복합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당시 위험을 무릅쓰고 많은 시민을 구한 의인들이 LG그룹의 'LG 의인상'을 수상한다.

LG복지재단은 화재 당시 인명 구조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이상화(70), 김종수(64), 이양섭(54), 이호영(43), 이기현(29)씨와 이재혁(16)군 등 6명에게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9일 밝혔다.

이상화씨와 손자 재혁군은 센터 4층 헬스장에 있다 불이 나자 2층에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여성 10여명을 구한 뒤 본인들은 부상을 당해 병원에 입원했다.

크레인 업체 대표 이양섭씨와 아들 기현씨는 크레인 장비를 동원해 8층 난간에서 구조를 기다리던 시민 3명을 구조했다.

센터 내 헬스클럽 관장인 이호영씨도 운동하던 시민 20여명을 대피시켰고, 3층 남성 사우나 이발사인 김종수씨는 수면실과 탈의실을 오가며 남탕에 있던 이용객 10여명을 밖으로 빠져나가게 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