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화재] 수사본부, 건물관리인 구속영장 재신청

같이 작업한 직원도 구속영장
전 건물주 등 관련자 줄줄이 입건

  • 웹출고시간2018.01.10 17:58:24
  • 최종수정2018.01.10 17:58:29
[충북일보] 6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제천 화재 참사와 관련, 경찰이 당시 건물관리인 A(50)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충북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지난해 12월 27일 이미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된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A씨에게 업무상 실화 혐의도 추가 적용했다.

A씨는 지난 2017년 12월 21일 불이 난 스포츠센터 1층 천장에서 얼음을 녹이는 작업을 했다.

이후 50분 만에 불이 시작됐고, 건물 전체로 번진 불로 인해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치는 참사가 발생했다.

A씨는 경찰에 "천장에서 얼음을 제거하는 작업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게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를 적용해 사고 발생 6일 만인 같은 달 27일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당시 법원은 "지위나 역할, 업무, 권한 범위 등을 고려할 때 주의 의무가 있었는지 불명확하다"며 기각했다.

수사본부는 화재 당일 A씨와 함께 작업한 직원 B(66)씨에 대해서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또 전 건물주인 C(58)씨를 건축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C씨는 이 건물을 불법 증축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화재 참사가 난 건물 경매 과정에서 허위로 유치권을 행사해 공정한 경매 업무를 방해한 C씨의 지인 D(59)씨는 경매 입찰 방해 혐의로 입건됐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