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올 첫 전국연합학력평가…고3 1만506명 응시

거리두기 등 방역 만전
내달 5일부터 성적 발표

  • 웹출고시간2020.05.21 21:04:24
  • 최종수정2020.05.21 21:04:24

올해 첫 수능 모의고사라고 할 수 있는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실시된 21일 청주세광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시험을 치르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코로나19로 미뤄졌던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충북도내 고등학교 59곳 3학년 학생 1만506명을 대상으로 치러졌다.

도교육청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비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 경기도교육청 주관으로 도내 고등학교에서 21일 오전 8시 40분부터 일제히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번 시험은 고3 학생들의 등교수업 후 처음 치러지는 전국단위 평가다.

각 학교는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학생 간 거리 두기에 특별히 신경을 썼다.

각 학교는 분반을 통해 학생 수를 학급당 소수 인원으로 조정하고, 좌석을 지그재그로 배치하는 등 학생들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배려했다.

이번 평가는 4월 시행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등교가 연기되면서 이날로 날짜가 조정됐다.

경기도교육청에서 출제 주관한 이번 시험은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4시 32분까지 국어·수학(가형/나형)·영어·한국사·탐구(사회/과학) 5개 영역에 걸쳐 진행됐다.

이번 평가는 고3 학생들의 정상적인 수업 범위를 고려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체제에 맞춰 출제한 첫 시험이다.

또한 과학탐구 Ⅱ과목이 포함돼 탐구과목의 선택 범위도 넓어졌다.

개인별 성적표는 6월 5일부터 7월 6일까지 온라인으로 제공된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