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참여연대 "도의회, 성평등 교육환경 조성 조례안 제정해야"

  • 웹출고시간2020.04.28 16:56:27
  • 최종수정2020.04.28 16:56:34
[충북일보]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충북도의회에 '충북도교육청 성평등 교육환경 조성 및 활성화 조례안' 제정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충북참여연대는 28일 성명을 통해 "지난 23일 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이숙애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며 "29일 381회 충북도의회 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조례안은 성평등 교육환경 조성에 대한 교육당국의 책임을 강화해 교육 현장에서의 성차별과 폭력을 없애고,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기 위한 교육환경 조성에 필요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성평등 교육 내실화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꼭 필요한 조례"라며 "하지만, 일부 단체에서 조례안의 특정 단어를 문제 삼으며 도의원들에게 문자 폭탄을 쏟아붓는 등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부 조항을 문제 삼아 조례안 전체의 취지를 훼손하려는 움직임은 중단돼야 한다"며 "도의회는 조례안이 원안대로 통과될 수 있도록 흔들림 없이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