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정시확대는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에 걸림돌"

김병우 충북교육감 기자간담회서 교육부 정책 비판
내년 1월 '충북미래인재육성 모델' 공개 계획도 밝혀

  • 웹출고시간2019.11.06 17:52:12
  • 최종수정2019.11.06 17:52:12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교육부의 정시확대 방침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교육부의 정시확대 방침에 대해 "2025년 전면 시행하게 될 고교학점제와도 상충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교육감은 6일 도교육청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정부의 정시확대 방침과 관련해 "교육정책의 정치적 판단이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인 국가교육을 오히려 망치고 있다"며 "중앙정부나 정치권이 교육을 미래지향적 본질에 입각해 바라보지 않는 부분을 분명히 짚어 특히 지역학생에게 가장 바람직하고 유리한 방향으로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조국 사태와 관련해 공정성 문제가 대두되자 구체적으로 '정시비율 확대' 표현을 써가며 입시 전형방식 전반의 재검토를 설정한 것은 지금까지 정부가 펼쳐온 교육혁신 방향과도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전 보수 정부에서도 취하던 수시확대 정책을 거꾸로 돌리는 것이어서 굉장히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교육부 중심의 대입 전형방식은 많은 문제가 있기 때문에 대학교육협의회와 교육감협의회로 넘겨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특히 "이번 정시확대 방침은 미래지향적이지도 않은 데다 현 정부가 교육혁신안으로 내세운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화방침에도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교육부의 정시확대 방침은 선거 때만 되면 목소리 큰 일부 학부모들의 불공정론이 정치적 압력으로 작용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정부의 정시확대 방침은 교육의 후퇴를 넘어 의아하고 충격적"이라고도 했다.

김 교육감은 "정시보다 수시 확대가 지역학생들에게 유리하다"며 "수시확대 현 기조를 유지하면서 불공정한 부분을 고쳐 가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충북 미래인재육성 모델을 내년 1월 공개할 계획임을 밝혔다.

그는 "인재육성방안을 담은 학교 유형까지 고민하게 되었는데 내년 1월에 페스티벌 형태로 2~3일에 걸쳐 충북 모든 아이의 인재양성 종합대책을 내놓을 것"이라며 "종래의 인재관인 충북 자산을 기를 수 있는 명문고뿐만 아니라 영재와 엘리트까지 다 포함해 모든 아이를 인재로 기르는 종합대책을 만들어 학부모나 우리 아이가 충북을 떠날 생각이 들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