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6.13 13:17:13
  • 최종수정2021.06.13 13:17:19

민물생태체험관 조감도.

[충북일보] 충주시는 12일 중앙탑회의실에서 시민들에게 가까이 다공가는 민물생태체험관 건립을 위해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민물생태체험관은 총 80억 원을 투입해 충주세계무술공원 내에 연면적 1천500㎡, 부지면적 4천㎡에 지상 2층 규모로 건립 예정이다.

올해 12월까지 기본 실시설계를 마치고 내년 공사를 완료해 2023년 상반기에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체험관은 터널 수조를 비롯한 중·대형수조 등 다양한 수조에서 국내외 다양한 살아있는 물고기를 탐구 체험하고, 키즈카페와 영상체험, 휴식할 수 있는 힐링 체험을 즐길 수 있도록 꾸밀 계획이다.

또 수달과 카피바라, 라쿤 등 동물과의 교감, 생태연못의 물고기 감상하고 생태 늪지로 이동해 산책도 할 수 있는 동선을 구상하고 있다.

특히 외부에서도 수족관이 보이는 민물생태체험관 건립으로 관람객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상징적인 건축물로 조성할 방침이다.

시는 자라나는 어린이·청소년들이 민물고기와 직접 교감하는 다양한 수생태 체험 기회 제공과 주변의 탄금대, 세계무술공원, 능암늪지생태공원과 연계한 새로운 볼거리 제공으로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길형 시장은 "생태관이 준공되면 생태체험을 위해 타 지역으로 가지 않고도 충주세계무술공원 내 라바랜드, 나무숲 놀이터와 연계한 차별화된 생태체험을 즐길 수 있다"며 "향후 국립박물관과 지방 정원이 들어서면 손색없는 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시민에게 사랑받는 생태체험관이 건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선교 충북지역개발회 회장, "봉사 강화로 도민 화합하도록 힘 보탤 것"

[충북일보] "소외계층을 위한 봉사를 강화해 함께하는 도민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 오선교(71·㈜선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사진) 16대 충북지역개발회 회장은 '함께·화합'의 가치를 강조했다. 오 회장은 지난 28일 취임과 동시에 1억 원의 발전기금을 기탁했다. 앞서 2014년엔 충북 21번째, 전국 668번째로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했다. 당시 "어려울때일수록 함께하면 못할 것이 없다는 생각으로 가입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오 회장의 충북지역개발회의 추진 방향에도 '소외된 도민과 함께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오 회장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도록 투명한 기금관리와 운용으로 조성된 기금을 선명하게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둡고 힘 없는 곳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문화예술인과 소외계층을 위한 봉사를 더욱 강화하겠다"며 "화합하고 더불어 함께하는 도민이 될 수 있도록 작은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오 회장의 의지는 충북지역개발회의 50년이 넘는 역사와 맞닿아 있다. 충북지역개발회는 지난 1969년 창립한 청주민간단체협의회를 모체로 한다. 1976년 당시 민간단체협의회 산하에 새마을총화은행이 설립돼 전국소년체육대회 성공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