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장락동 판매시설 허가에 지역 유통업계 긴장

건축 연면적 4천524.3(1천368평)㎡로 대단위
전통시장 및 슈퍼조합 등 생존위협 느끼며 '촉각'

  • 웹출고시간2020.09.16 16:59:58
  • 최종수정2020.09.16 16:59:58

대단위 판매시설이 들어설 것으로 보이는 제천시 장락동 옛 중원공업사 부지 전경.

ⓒ 이형수기자
[충북일보] 제천시 장락동 대규모 부지에 판매시설이 들어설 것으로 보이며 지역 전통시장과 슈퍼마켓협동조합 등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옛 중원공업사 부지에 들어설 판매시설은 지난 7월말께 제천시로부터 연면적 4천524.3㎡에 판매시설과 창고 용도로 건축허가를 득했다.

시 등에 따르면 이 판매시설은 대형마트는 아니지만 구획을 나눠 다수의 판매시설이 들어설 수 있도록 분양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장락동은 롯데슈퍼 등 2개소의 중형마트가 영업 중으로 이 지역에 비슷하거나 더 큰 규모의 판매시설이 들어설 경우 관내 중소상인들에 대한 또 다른 타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건축 후 구획을 나눠 판매시설로 분양하는 것으로 알고 있고 이 경우 시가 입점 제한 등 관리·감독할 권한은 없다"며 "1층 매장 전용면적을 3천㎡ 이하인 2천900㎡로 허가를 신청하며 대규모점포개설 규제법인 유통산업발전법 등에 적용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원주의 한 유통업체가 진출해 운영하는 이 판매시설은 제법 규모를 갖춘 도·소매판매장은 들어설 것으로 예상되며 기존의 기업형 슈퍼마켓보다 면적이 더 클 수도 있다.

이에 따라 지역 전통시장 상인들은 지역상인 대표들과 새로 들어서는 판매시설에 대해 관련법 등을 검토하며 대처방안 마련에 나서고 있다.

전통시장의 한 관계자는 "제천지역은 인구 대비 마트 수가 이미 포화 상태"라며 "골목상인들의 삶이 힘들고 서민들의 살림살이는 팍팍해지고 있다"고 우려를 표하고 있다.

한편 2010년부터 강화된 유통산업발전법은 전통시장 반경 1㎞를 전통상업보존구역으로 정하고 구역 내에서 3천㎡ 이상 면적을 가진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SSM)은 신규 출점을 금지하고 있다.

또 월 2회 휴업을 의무화하는 등 영업시간도 제한하고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