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3회 청풍호숫가음악제' 내년으로 연기

내년 봄에 더 알찬 행사로 만날 것 약속

  • 웹출고시간2020.09.10 11:26:41
  • 최종수정2020.09.10 11:26:41
[충북일보] 해마다 가을에 열리고 있는 음악페스티벌인 '청풍 호숫가음악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행사를 취소했다.

청풍호숫가음악제 조직위원회는 제3회 청풍호숫가음악제를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내년 봄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시민들의 모임인 음악제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KBS충주방송국이 후원하는 청풍호숫가음악제는 우리나라 유일의 연례적인 야외 성악페스티벌로 그동안 두 차례 음악제를 통해 국내 정상급 성악가, 연주자들이 출연했으며 지역 출신의 음악가들도 발굴해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다.

또 예술 문화 콘텐츠를 다수 시민들이 후원하는 이른바 '크라우드 펀딩' 방식을 도입해 눈길을 끌었다.

올 상반기에 정부 문화예술지원시스템에 법인단체로 등록한 호숫가음악제 조직위원회는 신종찬, 어진경 공동사무총장을 선출했으며 코로나 19 사태의 추이를 보며 내년에 제3회 음악제를 내실 있게 준비하기로 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대 건축(공)학과 50주년 기념사업위 김태영·김주열 공동위원장

[충북일보] 한수이남 최고(最古) 사학명문 청주대학교의 건축(공)학과가 개설된 지 올해로 50년이 됐다. 1970년 3월 첫 수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동안 2천400여 명의 졸업생과 400여 명의 석·박사가 청주대 건축(공)학과를 거쳐 갔다. 이들은 현재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 관계·산업계·학계 곳곳에서 건축설계, 시공분야 전문가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건축학과로 출범한 청주대 건축(공)학과는 새천년 들어 5년제 건축학과와 4년제 건축공학과로 분리되면서 전문 건축인 양성의 요람으로 발돋움했다. 쉰 살의 청주대 건축(공)학과 동문회는 '개설 5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를 구성했다. 4일 기념식을 준비하면서 반백년간의 학과 역사를 정리해 한권의 책으로 펴낸 기념사업회 공동위원장 김태영 교수와 김주열 동문회장을 만나 청주대 건축(공)학과의 50년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50년간 청주대 건축(공)학과가 남긴 가장 큰 성과는. "졸업생 2천400여명과 석사 박사 400여명을 배출한 것이다. 청주지역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 1970년 3월에 첫 신입생을 선발했고, 1980년부터 청주대 건축학과 출신 동문들이 전문가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동문들은 건축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