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교통대학교 창업지원단, 창업아이템 사업화 모집 경쟁률 11.8대1

예비창업자 37명, 초기창업자 34명 지원
6명 선발, 평균 3천800만원 무상자금지원 및 집중 멘토링 등 다각적 지원

  • 웹출고시간2016.08.31 11:33:43
  • 최종수정2016.08.31 11:33:43
[충북일보=충주] 한국교통대학교 창업지원단에서 중소기업청의 지원을 받아 추진하는 '창업아이템 사업화 2차 모집'에 예비창업자 37명과 창업 3년 이내의 초기 창업자 34명 등 총71명이 지원하여 11.8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창업지원단은 지난 7월 5~22일까지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가진 (예비)창업자를 모집했으며, 지원자 중 6명의 (예비)창업자를 선발, 평균 3천 800만원의 무상 자금 지원과 집중교육 및 멘토링, 최고 수준의 3D프린터를 활용한 시제품 제작 지원,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의 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지원 등 창업자 요구에 따른 다각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 예비창업자 37명은 제조분야에 22명, 지식서비스분야에 15명이 지원했고, 초기 창업자 34명은 제조분야에 28명, 지식서비스분야에 6명이 지원했으며, 선발은 서면평가와 2박3일 동안의 멘토링 및 발표평가 등 공정하고 엄밀한 심사를 거쳐 이루어졌다.

곽윤식 창업지원단장은 "창업아이템 사업화에 선정된 창업자의 요구, 역량, 기술 분야 및 특성, 지역연계성 등을 고려하여 전문멘토링, 시제품 제작 지원, 성공창업 CEO와의 인적 네트워크 구축 등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아이템 사업화 이후에도 후속지원, 네트워크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등을 통하여 강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희범 충북대 교수, 자궁경부암 치료에 효과 좋은 '엿' 생산

[충북일보]충북대 약학대 혁신암치료제연구센터 이희범(52) 교수가 꾸지뽕나무 추출물을 사용해 자궁경부암 치료 효능이 있는 '전통단과(엿)'를 개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교수는 한국이 원산지로 추정되는 '꾸지뽕나무(학명 Cudrania tricuspidata)' 추출 약리성분이 자궁경부암 예방과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것을 입증해냈다. 또 그 약리성분을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인 '전통단과(엿)'를 개발, 특허등록을 했다. 환자와 일반인을 우롱해 돈을 버는 수단이 된 '건강보조식품'에 환멸을 느낀 그는 상업으로서가 아닌, 암 환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일반식품'을 선물하고 싶었다. 동의보감에는 꾸지뽕나무가 여성질환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기록이 있지만,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못한 상태였다. 그는 꾸지뽕나무의 열매와 줄기, 잎 등 모든 부위를 시료로 갖고 자궁경부암 효능 연구에 들어갔다. 연구의 효율과 타당성을 높이기 위해 꾸지뽕으로부터 추출물을 얻어내는 작업은 추출물 분획, 물질분석 규명전문가인 충북대 식품생명공학과 연구실 정헌상 교수에게 의뢰했다. 또 효능의 검증은 국내 자궁경부암 연구분야의 선봉인 건국대 세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