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 소백산자연휴양림 동절기 안전점검 완료

이용객 증가에 따른 안전사고 미연에 방지

  • 웹출고시간2020.01.14 11:21:10
  • 최종수정2020.01.14 11:21:10

동절기 안전점검에 나선 단양군 영춘면 소백산자연휴양림 직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 단양군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관광1번지 단양군 영춘면에 위치한 소백산자연휴양림이 지난 6일부터 13일까지 동절기 주요 시설 안전점검을 완료했다.

이번 안전점검은 겨울 방학을 맞아 가족과 함께 산속에서 맞는 아침이 인기를 끌며 이용객이 급증함에 따라 이뤄졌다.

군에 따르면 2019년 12월 기준 1천700명이 휴양림을 이용했으며 2018년 12월 대비 1천여 명이던 이용객 수가 700명 이상이 증가했다.

이용객 증가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을 미연에 막고자 군은 휴양림 관리에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보이고 있는 이번 겨울이지만 올해도 변함없이 예측할 수 없는 혹한에 대비하기 위해 관정시설의 동파방지를 위한 시설물 관리 작업을 마쳤으며 급증하는 겨울철 전력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매월 한국전기안전공사의 협조 하에 전기안전관리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폭설 등 재난에 대비한 제설작업 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제설작업 업체와의 계약을 통해 1t, 5t 제설차량 24시간 비상대기 시스템을 구축, 제설용 트랙터를 자체 확보해 방문객들의 안전한 이용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안전뿐만 아니라 이용객들의 편의에도 주목해, 따뜻하고 안락한 객실이용이 가능하도록 천정형 복사패널 등 난방 기구도 추가로 설치한 상태다.

소백산자연휴양림은 2017년 개장이후 도심의 빛 공해로부터 자유로운 고지대 특유의 맑은 하늘을 즐길 수 있는 별자리 관측 프로그램, 동물과의 교감을 통해 자연과 더욱 가까워질 수 있는 승마체험 프로그램, 아이들의 모험심을 자극하는 네트어드벤쳐 등 이용객들에게 즐길 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왔다.

이러한 노력 덕분에 인터넷 카페 '휴양림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전국 자연휴양림'을 방문하는 누리꾼들 사이에서 소백산자연휴양림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며 좋은 댓글이 달리고 있다.

휴양림 관계자는 "넓고 쾌적한 부지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어 이용객들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도 안전뿐만 아니라 시설 만족도에 있어서도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