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 "도심 통과 광역철도 미반영 안타까워"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초안 공개에 입장 발표

  • 웹출고시간2021.04.22 11:13:28
  • 최종수정2021.04.22 11:13:28
[충북일보] 이시종 충북지사는 22일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와 감곡~청주공항을 잇는 중부내륙선 연결이 담기지 못한 데 대해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초안이 공개된 직후 입장문을 내 "신규사업으로 동탄~청주공항 광역철도와 조치원~오송 광역철도가 반영되고 착공 전 사업으로 충북선철도 고속화,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평택~오송 2복선화 그리고 대전~옥천 광역철도와 기시행 중 사업으로 중부내륙선 철도가 반영됐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그러나 충청권 광역철도망 중 대전~세종, 세종~오송~청주공항 노선은 반영됐으나, 특히 충북도민의 염원사업인 청주도심 통과 노선과 감곡~청주공항 노선은 끈질긴 노력에도 불구하고 공청회안(초안)에 반영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오늘 공청회를 거쳐 의견 수렴 후 오는 6월에 최종 확정된다"며 "비록 오늘 발표된 공청회 초안에는 반영되지 않았다고 해서 결코 체념하거나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피력했다.

끝으로 "지금은 164만 충북 도민 모두의 단합된 힘이 절대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충북일보] 인천으로 가는 길은 한산했다. 평소 같으면 가다 서다를 반복해야 할 정체현상도 발생하지 않았다. 청주에서 2시 30분 거리에 있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글로벌 '톱 5'를 자랑하는 인천국제공항을 관리·감독하는 곳이다. 충북 충주 출신의 김경욱씨가 사장이다. 그를 만나 코로나 시대 인천공항의 미래와 함께 중부권 허브공항으로의 도약을 꿈꾸는 청주국제공항의 발전 방향 등을 들어봤다. ◇글로벌 국제공항 사장에 취임한 소감은 "인천공항 뿐 아니라 항공사, 면세점 등 항공업계 전체가 역대 최악의 경영위기에 직면했다.. 올해는 작년보다 더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물론, 코로나19가 현재 인천공항 위기의 본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인천공항은 코로나19를 비롯해 주변공항과의 허브 경쟁 심화, 정규직 전환 갈등, 임대료 감면 및 4단계 건설 예산 자체 조달에 따른 재무건전성 악화 등 삼중고를 겪고 있다. 개항 20주년을 맞은 인천공항이 오늘의 위기를 기회 삼아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하는 미래 공항, 글로벌 허브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사람과 기술, 문화가 만나 혁신적인 가치를 창출하는 공간을 만들겠다." ◇세계 공항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