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도심 연결 광역철도 국민청원 5만명 초읽기

23일 오후 3시 30분 기준 4만 명 근접…오는 28일 종료

  • 웹출고시간2021.05.23 15:33:46
  • 최종수정2021.05.23 15:33:46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충북도, 청주시, 충북도의회 관계자 등이 22~23일 유동인구가 많은 성안길 등에서 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 도심 연결을 위한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충북일보] 충청권 광역철도를 청주 도심으로 연결하기 위한 민관정 노력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건수가 4만 명에 근접하고 있다.

23일 오후 3시 30분 기준 3만9천460명이 청원에 동참했다.

오는 28일 청원 종료까지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 명 달성은 어려워보이지만, 최근 마감된 김포~강남~하남 노선의 서부권 광역급행철도(가칭 GTX-D)에 대한 국민청원 동의 건수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충북도,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등에 따르면 청와대 국민청원은 QR코드로 직접 접속하거나 인터넷 홈페이지를 접속해 '청주 도심 광역철도'등 키워드로 검색한 후 본인 인증절차를 거쳐야만 동의가 가능하다.

이같은 절차가 익숙하지 않은 계층의 동참에 어려움이 있는 실정이다.

특히 전국적 이슈가 아닌 지역에 한정된 현안 청원의 경우 다수의 동의를 얻기가 쉽지 않다.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 초안이 공개되며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 도심 제외와 함께 논란이 된 일명 '김부선(김포∼부천)'도 마찬가지다.

'2기 신도시 김포를 위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서부권 광역급행철도(가칭 GTX-D) 노선을 반드시 확정 시켜주십시오'란 제목의 국민청원은 지난 15일 4만5천698명의 동의를 얻으며 종료됐다.

범시민비대위, 충북도, 청주시, 충북도의회 관계자 등은 청주 도심을 연결하는 국민청원의 경우 5만 명 달성이 가능하다고 보고 주말인 22~23일 유동인구가 많은 사창사거리, 성안길 등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청원 동참을 홍보했다.

범시민비대위 관계자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인원도 중요하지만 도심 통과의 필요성과 장점을 직접 설명하고 확산시키는 것도 중요하다"며 "청와대 국민청원이 종료되는 오는 28일까지 계속해서 현장을 누비겠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충청권 광역철도가 대전·세종을 가는 공항철도에 머물러서는 안된다"며 "대전, 세종과 마찬가지로 반드시 청주 도심을 통과해야 광역생활경제권 형성 및 도시환경 개선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 "정부 계획 최종 반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류한우 단양군수

[충북일보] 충북도 관광을 견인하고 있는 녹색쉼표 단양군이 체류형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며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특히 올해 수상관광을 적극 추진하며 기존 관광산업에 시너지 효과를 더하며 코로나19로 위축된 상황에서도 더욱 발전이 예상되고 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올해를 수상관광의 원년으로 체류형 관광도시 단양의 미래 100년의 기틀을 확실히 준비하는 한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2021년을 약속했다. 류 군수는 "지난 한해는 코로나19로 '세계적인 격변의 해'로 기록될 만큼 힘든 한해였고 우리 군은 수해피해까지 겹치면서 어려움이 더 컸다"며 "우리 군민들께서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잘 대응해주신 덕분에 각 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남긴 보람 있는 한해였다"고 군민들에게 감사인사도 전했다. 이어 "올해는 저와 600여 공직자는 코로나로 인한 경제충격에서 빠르게 벗어나 시민경제에 온기가 돌 수 있도록 지역경제 회복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주요 군정 성과는 군민과 공직자가 일심동체의 자세로 체류형 관광의 기틀을 다져가며 대한민국 최고 관광도시의 명성을 이어간 게 가장 큰 성과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