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행정수도 완성 위해 청주 도심 통과 광역철도망 구축"

충청권 4개 시·도지사, 간담회서 공동 촉구문 채택
"인적·물적 교류 위해 4차 국가철도망 반영" 요구

  • 웹출고시간2021.05.06 16:39:23
  • 최종수정2021.05.06 16:39:23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6일 대전 소재 한정식 식당에서 간담회를 가진 뒤 충청권 광역철도망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촉구문을 채택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충북일보]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6일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구축을 정부에 강력히 요청했다.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날 대전 소재 한정식 식당에서 간담회를 갖고 '충청권 광역철도망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촉구문'을 채택했다.

4개 시·도지사는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 시 발표된 초안에는 충청권이 공동 건의한 광역철도 노선 중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이 제외됐다"며 "(4개 시·도가 공동 건의한) 충청권 광역철도망 노선을 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최종안에 반드시 반영해 달라"고 강조했다.

촉구문에는 △오송~청주도심~청주공항 광역철도 △보령~세종간 일반철도 △세종~조치원 간 광역철도를 일반 철도로 변경해 줄 것을 요구하는 안이 담겨있다.

지난달 22일 국토부가 공개한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는 충북이 제안한 청주 도심 통과 노선 대신 도심과 10㎞ 떨어진 충북선을 활용하는 광역철도 노선안이 담겼다.

충남과 세종 간 접근성을 높여 줄 보령~공주~세종청사 노선도 제외됐다.

세종시는 기존의 경부선을 활용해 정부세종청사 중심부에 ITX세종역을 건설해 별도 환승 없이 서울역까지 이동할 수 있는 일반철도인 'ITX세종선' 건설을 요청했으나 초안에는 담기지 않았다.

개 시·도지사는 "충청권의 인적·물적 교류에 장애로 작용될 뿐 아니라 충청권 메가시티 완성에도 큰 차질이 예상된다"며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과 행정수도 완성에 합의한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반영해 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한편 국토부는 관계기관 및 지자체 협의, 철도심의위원회 등을 거쳐 6월 말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확정·고시할 계획이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